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 그리스전 180만 거리응원 예상
입력 2010.06.10 (17:29) 수정 2010.06.10 (19:04) 사회
  오는 12일 우리나라의  월드컵 첫 경기인 그리스전 때  전국에서 180만 명이 거리 응원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그리스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가 열리는 12일 저녁,  서울광장과 태평로 등  서울에서만 72만 명이 모이고,  전국적으로 180만 명의 인파가  거리응원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히,  응원 장소 주변에 기동대를 대기시켜  집단 난동 등 우발상황에 대비하고, 소매치기 등의 범죄를 예방하는 활동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앞서 한국이 2대 1로 역전승을 거둔 2006년 독일 월드컵 첫 경기 토고전 때는 전국에서 218만 명이 거리응원에 참여했습니다.
  • 월드컵 그리스전 180만 거리응원 예상
    • 입력 2010-06-10 17:29:16
    • 수정2010-06-10 19:04:57
    사회
  오는 12일 우리나라의  월드컵 첫 경기인 그리스전 때  전국에서 180만 명이 거리 응원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그리스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가 열리는 12일 저녁,  서울광장과 태평로 등  서울에서만 72만 명이 모이고,  전국적으로 180만 명의 인파가  거리응원을 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관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주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특히,  응원 장소 주변에 기동대를 대기시켜  집단 난동 등 우발상황에 대비하고, 소매치기 등의 범죄를 예방하는 활동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앞서 한국이 2대 1로 역전승을 거둔 2006년 독일 월드컵 첫 경기 토고전 때는 전국에서 218만 명이 거리응원에 참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