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태극호, ‘결전지’ 포트엘리자베스 입성
입력 2010.06.10 (18:00) 수정 2010.06.10 (23:46) 연합뉴스
월드컵 출전 사상 첫 16강 진출을 노리는 축구대표팀이 `약속의 땅' 포트엘리자베스에 마침내 첫발을 디뎠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제공한 전세기를 이용해 베이스캠프인 루스텐버그를 출발해 2시간여의 비행 끝에 포트엘리자베스 공항에 내렸다.

포트엘리자베스는 한국의 원정 16강 진출 여부를 판가름하는 그리스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1차전이 열리는 결전지다.

한국은 12일 오후 8시30분 포트엘리자베스의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그리스와 조별리그 개막
전을 치른다.

같은 B조에선 아르헨티나가 한 수 위 전력으로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으로 보여 한국은 그리스, 나이지리아와 남은 한 장의 티켓을 놓고 싸워야 한다.

경기장에서 바라보이는 바다에서 불어오는 강한 바람 때문에 `윈디시티'라는 별명이 붙은 포트엘리자베스는 지난 1월 대표팀이 전지훈련을 했던 장소여서 낯설지 않다. 그러나 그리스와 개막전이 현지시각으로 오후 1시30분에 열리기 때문에 경기력 못지않게 바람과 낮 경기가 승부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고지대 적응훈련을 해왔던 태극전사들은 포트엘리자베스가 해발고도 0m여서 도착 직후 숙소인 팩스턴호텔에 여장을 풀고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4시부터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 북서쪽에 있는 겔반데일 스타디움을 찾아 현지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훈련에는 피부 발진과 통증 때문에 훈련에 빠졌던 수비수 조용형을 포함해 태극전사 23명 전원이 참가했다.

선수들은 경기장에 도착 후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쌓인 피로를 풀고 나서 곧바로 발리 슈팅과 헤딩 연습으로 떨어진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대표팀은 지난 8일 강도 높은 훈련으로 체력을 끌어올리고 나서 9일에는 휴식을 줬다. 재충전으로 포트엘리자베스의 본격적인 담금질을 준비하려는 조치다.

수비수 김동진(울산)은 이날 첫 훈련에 앞서 "이제 월드컵 본선이 시작이라서 (그리스와) 첫 경기가 중요하다.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중요한 만큼 선수 모두가 승리를 위해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영표(알 힐랄)도 "우리가 목표한 대로 승점 3점을 따러 왔다. 선수들도 목표를 잊지 않고 있다. 준비한 대로 3점을 얻고 돌아가겠다"며 그리스전 승리를 다짐했다.

대표팀은 11일 그리스와 1차전이 열리는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으로 전력을 최종 점검하고 다음 날 결전에 대비한다.
  • 태극호, ‘결전지’ 포트엘리자베스 입성
    • 입력 2010-06-10 18:00:06
    • 수정2010-06-10 23:46:15
    연합뉴스
월드컵 출전 사상 첫 16강 진출을 노리는 축구대표팀이 `약속의 땅' 포트엘리자베스에 마침내 첫발을 디뎠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이 제공한 전세기를 이용해 베이스캠프인 루스텐버그를 출발해 2시간여의 비행 끝에 포트엘리자베스 공항에 내렸다.

포트엘리자베스는 한국의 원정 16강 진출 여부를 판가름하는 그리스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1차전이 열리는 결전지다.

한국은 12일 오후 8시30분 포트엘리자베스의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그리스와 조별리그 개막
전을 치른다.

같은 B조에선 아르헨티나가 한 수 위 전력으로 무난히 조별리그를 통과할 것으로 보여 한국은 그리스, 나이지리아와 남은 한 장의 티켓을 놓고 싸워야 한다.

경기장에서 바라보이는 바다에서 불어오는 강한 바람 때문에 `윈디시티'라는 별명이 붙은 포트엘리자베스는 지난 1월 대표팀이 전지훈련을 했던 장소여서 낯설지 않다. 그러나 그리스와 개막전이 현지시각으로 오후 1시30분에 열리기 때문에 경기력 못지않게 바람과 낮 경기가 승부에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고지대 적응훈련을 해왔던 태극전사들은 포트엘리자베스가 해발고도 0m여서 도착 직후 숙소인 팩스턴호텔에 여장을 풀고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4시부터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 북서쪽에 있는 겔반데일 스타디움을 찾아 현지 적응 훈련을 시작했다.

훈련에는 피부 발진과 통증 때문에 훈련에 빠졌던 수비수 조용형을 포함해 태극전사 23명 전원이 참가했다.

선수들은 경기장에 도착 후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쌓인 피로를 풀고 나서 곧바로 발리 슈팅과 헤딩 연습으로 떨어진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대표팀은 지난 8일 강도 높은 훈련으로 체력을 끌어올리고 나서 9일에는 휴식을 줬다. 재충전으로 포트엘리자베스의 본격적인 담금질을 준비하려는 조치다.

수비수 김동진(울산)은 이날 첫 훈련에 앞서 "이제 월드컵 본선이 시작이라서 (그리스와) 첫 경기가 중요하다.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중요한 만큼 선수 모두가 승리를 위해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이영표(알 힐랄)도 "우리가 목표한 대로 승점 3점을 따러 왔다. 선수들도 목표를 잊지 않고 있다. 준비한 대로 3점을 얻고 돌아가겠다"며 그리스전 승리를 다짐했다.

대표팀은 11일 그리스와 1차전이 열리는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공식 훈련으로 전력을 최종 점검하고 다음 날 결전에 대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