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병만 교과부 장관 “3차 발사 꼭 한다”
입력 2010.06.10 (18:53) 수정 2010.06.10 (19:53) IT·과학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오늘 나로호 2차 발사 실패와 관련해 반드시 3차 발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 장관은 오늘 나로호 발사 실패 뒤 가진 브리핑에서 "이번과 같은 경우엔 추가 발사를 하도록 돼 있다"며 "여기서 멈출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나로호를 2차례 발사하는 과정에 러시아가 담당하고 있는 1단 추진체의 문제로 발사에 실패할 경우엔 러시아가 추가로 1번 더 발사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나로호 발사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번 2차 발사 과정에선 1단 추진체가 정지하기 전인 137초에 나로호의 통신이 두절됐고 같은 시각 섬광으로 보이는 이상 징후가 나로호 상단 탑재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 안병만 교과부 장관 “3차 발사 꼭 한다”
    • 입력 2010-06-10 18:53:31
    • 수정2010-06-10 19:53:27
    IT·과학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오늘 나로호 2차 발사 실패와 관련해 반드시 3차 발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안 장관은 오늘 나로호 발사 실패 뒤 가진 브리핑에서 "이번과 같은 경우엔 추가 발사를 하도록 돼 있다"며 "여기서 멈출 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나라는 나로호를 2차례 발사하는 과정에 러시아가 담당하고 있는 1단 추진체의 문제로 발사에 실패할 경우엔 러시아가 추가로 1번 더 발사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나로호 발사 계약을 맺었습니다.

이번 2차 발사 과정에선 1단 추진체가 정지하기 전인 137초에 나로호의 통신이 두절됐고 같은 시각 섬광으로 보이는 이상 징후가 나로호 상단 탑재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