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디스, BP 신용등급 추가 강등
입력 2010.06.19 (07:00)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멕시코만 원유 유출 사고를 일으킨 석유회사 BP의 신용등급을 `Aa2'에서 `A2'로 세 단계 낮췄습니다.

무디스가 BP의 신용등급을 낮춘 것은 지난 3일에 이어 두 번째로, 유출되는 기름 양이 하루에 252만 갤런에 이른다는 새로운 추산치가 나온 지 사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무디스는 원유 유출로 인한 여파가 악화되고 있고, 이번 사고가 BP에 앞으로 수 년간 타격을 줄 것이라며, 추가로 하향조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무디스, BP 신용등급 추가 강등
    • 입력 2010-06-19 07:00:03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멕시코만 원유 유출 사고를 일으킨 석유회사 BP의 신용등급을 `Aa2'에서 `A2'로 세 단계 낮췄습니다.

무디스가 BP의 신용등급을 낮춘 것은 지난 3일에 이어 두 번째로, 유출되는 기름 양이 하루에 252만 갤런에 이른다는 새로운 추산치가 나온 지 사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무디스는 원유 유출로 인한 여파가 악화되고 있고, 이번 사고가 BP에 앞으로 수 년간 타격을 줄 것이라며, 추가로 하향조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