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아프간 공군용 러 헬기 구매 논란
입력 2010.06.19 (17:14) 국제
미군이 아프가니스탄 공군을 위해 러시아제 헬리콥터를 구매하는 것이 미 의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러시아제 수송용 헬기인 Mi-17은 아프간군의 주력 기종으로, 미군 관계자들은 아프간 공군의 재건을 위해서는 이 헬기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공화당 리처드 셸비 상원의원 등은 Mi-17 구매가 엄청난 낭비와 안전문제 등을 초래할 것이라며, 국방부에 미국제 헬기 구매를 촉구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지금까지 아프간 공군을 위해 총 6억4천800만달러를 들여 31대의 Mi-17 헬기를 구매했고, 내년에 10대를 추가 구매하는 등 향후 10년간 수십대를 더 사들일 계획입니다.
  • 美 아프간 공군용 러 헬기 구매 논란
    • 입력 2010-06-19 17:14:41
    국제
미군이 아프가니스탄 공군을 위해 러시아제 헬리콥터를 구매하는 것이 미 의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습니다.

러시아제 수송용 헬기인 Mi-17은 아프간군의 주력 기종으로, 미군 관계자들은 아프간 공군의 재건을 위해서는 이 헬기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공화당 리처드 셸비 상원의원 등은 Mi-17 구매가 엄청난 낭비와 안전문제 등을 초래할 것이라며, 국방부에 미국제 헬기 구매를 촉구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지금까지 아프간 공군을 위해 총 6억4천800만달러를 들여 31대의 Mi-17 헬기를 구매했고, 내년에 10대를 추가 구매하는 등 향후 10년간 수십대를 더 사들일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