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주영·성용 부활이 ‘16강 진출’ 열쇠!
입력 2010.06.19 (21:42) 수정 2010.06.19 (21:44) 뉴스 9
<앵커 멘트>



이제 자신감 충전, 공격력 강화, 16강행에 꼭 필요한 요소겠죠?



특히, 공격수 박주영과 미드필더 기성용의 부활에 기대가 큰데요.



김기범 기자가 현지에서 두 선수를 주목해봤습니다.



<리포트>



아르헨티나전은 박주영에게 기억하고 싶지 않은 악몽이었습니다.



완패의 시작점이 된 자책골, 뿐만아니라 경기 내내 이렇다 할 슈팅도 시도하지 못했습니다.



미드필더 기성용은 전반전 인상적인 중거리 슈팅 외에 별다른 활약이 없어 후반 시작하자마자 교체됐습니다.



나이지리아전을 앞둔 박주영과 기성용, 두 선수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지난 경기의 부진을 만회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였습니다.



<인터뷰> 기성용



이른바 ’양박쌍용’으로 불리는 대표팀의 유럽파 공격진.



골을 넣은 박지성과 이청용은 나란히 한 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지만, 박주영과 기성용은 긴 침묵에 빠져 있습니다.



하지만 허정무 감독은 두 선수를 끝까지 믿습니다.



<인터뷰> 허정무 : "선수들 낙담하거나 실망하지 않고 있다. 어차피 나이지리아전이 최고 승부처였고 준비 잘하고 있다."



강호 나이지리아를 꺾고 16강에 오르기 위해선 무엇보다 대표팀 공격수들의 자신감 회복이 필요합니다.



러스텐버그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주영·성용 부활이 ‘16강 진출’ 열쇠!
    • 입력 2010-06-19 21:42:38
    • 수정2010-06-19 21:44:44
    뉴스 9
<앵커 멘트>



이제 자신감 충전, 공격력 강화, 16강행에 꼭 필요한 요소겠죠?



특히, 공격수 박주영과 미드필더 기성용의 부활에 기대가 큰데요.



김기범 기자가 현지에서 두 선수를 주목해봤습니다.



<리포트>



아르헨티나전은 박주영에게 기억하고 싶지 않은 악몽이었습니다.



완패의 시작점이 된 자책골, 뿐만아니라 경기 내내 이렇다 할 슈팅도 시도하지 못했습니다.



미드필더 기성용은 전반전 인상적인 중거리 슈팅 외에 별다른 활약이 없어 후반 시작하자마자 교체됐습니다.



나이지리아전을 앞둔 박주영과 기성용, 두 선수의 눈빛이 예사롭지 않았습니다.



누구보다 지난 경기의 부진을 만회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엿보였습니다.



<인터뷰> 기성용



이른바 ’양박쌍용’으로 불리는 대표팀의 유럽파 공격진.



골을 넣은 박지성과 이청용은 나란히 한 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지만, 박주영과 기성용은 긴 침묵에 빠져 있습니다.



하지만 허정무 감독은 두 선수를 끝까지 믿습니다.



<인터뷰> 허정무 : "선수들 낙담하거나 실망하지 않고 있다. 어차피 나이지리아전이 최고 승부처였고 준비 잘하고 있다."



강호 나이지리아를 꺾고 16강에 오르기 위해선 무엇보다 대표팀 공격수들의 자신감 회복이 필요합니다.



러스텐버그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