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박주영, 맘고생 털어낸 ‘속죄의 한 방’
입력 2010.06.23 (05:40) 연합뉴스
박주영(25.AS모나코)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 짓는 한 방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23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 후반 4분 프리킥으로 2-1을 만드는 골을 터뜨렸다.

2-2로 비겨 승점 1점을 보태며 극적으로 16강 진출 티켓을 따낸 대표팀은 박주영의 통렬한 득점포가 아니었더라면 이번에도 4년 전 독일에서와 마찬가지로 통한의 눈물을 쏟아낼 뻔했다.

사실 박주영은 2차전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본의 아니게 자책골을 넣어 마음고생을 많이 해야 했다.

최전방 공격수면서도 수비에 가담하는 열의를 보이다가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올린 프리킥에 다리를 맞았고 이 공은 야속하게도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소득은 없었고 한국은 1-4로 대패, 자칫 원정 16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그르칠 판이었다.

그러나 박주영은 좌절하지 않고 차분히 나이지리아와 마지막 3차전을 준비했고 후반 4분에 천금 같은 프리킥 골을 터뜨려 2차전 실수를 충분히 만회하고도 남는 활약을 펼쳤다.

득점을 올린 뒤 마치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얻은 심적 부담을 털어버리기라도 하려는 듯 마음껏 포효하는 골 세리머니로 자신을 위로한 박주영은 이후 한결 가벼워진 몸놀림을 선보이며 16강 이후를 기약하게 했다.

마음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자신감을 되찾은 박주영은 이후에도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16강 상대 우루과이의 '경계 대상 1호'로 떠오른 것이다.

월드컵 골 신고를 자책골로 했지만 곧바로 다음 경기에서 부활 포를 터뜨려 새벽잠을 설쳐가며 응원한 국민에게 큰 선물을 안긴 박주영은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실수를 했지만 다른 선수들이 만회하려고 노력해줬고 나도 미안한 마음을 갖고 뛰었다"며 "오늘 골은 처음에 시야가 가려 들어간 줄 몰랐다가 그물이 출렁이는 것을 보고 득점이 된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박주영은 "우루과이는 아르헨티나와는 달리 조직력이 뛰어난 팀"이라며 "스타일이 다른 팀이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고 활약을 다짐했다.
  • 박주영, 맘고생 털어낸 ‘속죄의 한 방’
    • 입력 2010-06-23 05:40:50
    연합뉴스
박주영(25.AS모나코)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확정 짓는 한 방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23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에서 열린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 후반 4분 프리킥으로 2-1을 만드는 골을 터뜨렸다.

2-2로 비겨 승점 1점을 보태며 극적으로 16강 진출 티켓을 따낸 대표팀은 박주영의 통렬한 득점포가 아니었더라면 이번에도 4년 전 독일에서와 마찬가지로 통한의 눈물을 쏟아낼 뻔했다.

사실 박주영은 2차전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본의 아니게 자책골을 넣어 마음고생을 많이 해야 했다.

최전방 공격수면서도 수비에 가담하는 열의를 보이다가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올린 프리킥에 다리를 맞았고 이 공은 야속하게도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후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소득은 없었고 한국은 1-4로 대패, 자칫 원정 16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그르칠 판이었다.

그러나 박주영은 좌절하지 않고 차분히 나이지리아와 마지막 3차전을 준비했고 후반 4분에 천금 같은 프리킥 골을 터뜨려 2차전 실수를 충분히 만회하고도 남는 활약을 펼쳤다.

득점을 올린 뒤 마치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얻은 심적 부담을 털어버리기라도 하려는 듯 마음껏 포효하는 골 세리머니로 자신을 위로한 박주영은 이후 한결 가벼워진 몸놀림을 선보이며 16강 이후를 기약하게 했다.

마음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자신감을 되찾은 박주영은 이후에도 몇 차례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16강 상대 우루과이의 '경계 대상 1호'로 떠오른 것이다.

월드컵 골 신고를 자책골로 했지만 곧바로 다음 경기에서 부활 포를 터뜨려 새벽잠을 설쳐가며 응원한 국민에게 큰 선물을 안긴 박주영은 "아르헨티나와 경기에서 실수를 했지만 다른 선수들이 만회하려고 노력해줬고 나도 미안한 마음을 갖고 뛰었다"며 "오늘 골은 처음에 시야가 가려 들어간 줄 몰랐다가 그물이 출렁이는 것을 보고 득점이 된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박주영은 "우루과이는 아르헨티나와는 달리 조직력이 뛰어난 팀"이라며 "스타일이 다른 팀이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고 활약을 다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