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56년 한풀이, 기적의 원정 16강 진출
입력 2010.06.23 (05:52) 연합뉴스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나선 한국 축구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가장 먼저 16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안방 호랑이'라는 굴레를 넘어 세계를 호령하는 아시아 축구의 지정한 대표주자가 됐다.

23일(한국시간) 새벽 축구팬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해안도시 더반에서 한국 축구의 새로운 이정표가 세워지는 것을 똑똑히 목격했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부터 무려 56년 동안 염원했던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기적이 허정무호 태극전사들의 발끝을 통해 완성된 것이다.

특히 아시아 국가로는 역대 최다 본선 진출(8회)과 역대 최다 연속 본선행(7회 연속)의 기록을 세웠던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 나선 아시아 4개 팀(한국, 일본, 호주, 북한) 가운데 가장 먼저 16강에 오르는 영광을 맛보면서 아시아 축구 맹주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아시아 무대는 좁다 '세계를 호령하라!'

한국은 이미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진출해 아시아 축구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혁혁한 공헌을 했다.

세계 축구팬들도 당시 조별리그에서 폴란드(1차전)와 포르투갈(3차전)을 비롯해 이탈리아(16강전)와 스페인(8강전) 등 유럽의 강호들을 차례로 돌려세우며 승승장구하는 축구대표팀에 '태극 워리어'라는 칭호를 붙여줬다.

2002년의 축구 열풍이 팬들의 기억에서 잠시 사라져가던 2006년 독일월드컵에 나선 태극전사들은 또 한 번 축구팬들에게 즐거운 소식을 안겨줬다. 토고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한국 축구 사상 첫 원정 월드컵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프랑스와 2차전에서 선제골을 내주고도 박지성의 동점골이 터지며 감격의 무승부를 이끌며 원정 16강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서는 듯했던 태극전사들은 스위스와 최종전에서 무릎을 꿇으면서 골득실차로 대업 달성에 실패한 채 아픔의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극전사들은 '철벽수비' 그리스를 2-0으로 돌려세우면서 기분 좋은 출발에 나섰지만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에 1-4로 완패하면서 16강 진출의 기로에서 나이지리아를 만나 2-2로 비기면서 그토록 온 국민이 염원했던 원정 대회 16강 진출의 기적을 일궈냈다.

이를 통해 한국 축구는 그동안 아시아 국가들이 꿈도 꾸지 못했던 월드컵 4강 진출과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대업을 달성하면서 아시아 축구의 진정한 강호일 뿐 아니라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무대에서도 절대 뒤처지지 않는 축구 강국으로 인정받는 계기를 만들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진출 '우연이 아니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이 4강에 진출하자 세계 축구팬들은 놀라움과 격찬을 보냈지만, 한편에서는 홈그라운드의 이점이 너무 강했다는 비판적 시각도 많았던 게 사실이다.

당시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2승1무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조별리그 3차전에서 두 명이나 퇴장당한 포르투갈을 상대로 후반 25분 터진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결승골을 앞세워 사상 첫 16강 진출을 일궈냈다.

한국은 16강전에서도 이탈리아의 스트라이커 프란시스코 토티가 시뮬레이션 액션 판정으로 연장 전반 13분에 퇴장당한 수적 우위 상황에서 안정환의 연장 골든골로 8강에 진출했다.

'무적함대' 스페인과 8강에서도 한국에는 행운이 따랐다.

후반 4분 스페인이 먼저 한국의 골그물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몸싸움에 과정에서 이반 엘게라의 반칙을 선언하며 무효골을 선언했다. 더불어 페르난도 모리엔테스의 골도 골라인은 벗어나 휘어들어온 볼을 차넣은 것으로 판정돼 노골이 됐다.

결국 한국은 스페인과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기면서 기적과 같은 4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한국과 붙는 팀들은 선수들이 퇴장을 당하거나 심판의 불리한 판정을 받는다는 외국 축구팬들의 곱지 않은 시선도 받아야 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이 6년 독일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쓴맛을 보자 일부에서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거둔 태극전사들의 업적을 '편파 판정과 홈 이점'이라고 헐뜯기까지 했다.

하지만 태극전사들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당당히 조별리그 통과에 성공하면서 한국 축구에 대한 일부 왜곡된 시선을 바로잡는 의미 있는 발자국도 남겼다.
  • 56년 한풀이, 기적의 원정 16강 진출
    • 입력 2010-06-23 05:52:51
    연합뉴스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나선 한국 축구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가장 먼저 16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안방 호랑이'라는 굴레를 넘어 세계를 호령하는 아시아 축구의 지정한 대표주자가 됐다.

23일(한국시간) 새벽 축구팬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해안도시 더반에서 한국 축구의 새로운 이정표가 세워지는 것을 똑똑히 목격했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부터 무려 56년 동안 염원했던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기적이 허정무호 태극전사들의 발끝을 통해 완성된 것이다.

특히 아시아 국가로는 역대 최다 본선 진출(8회)과 역대 최다 연속 본선행(7회 연속)의 기록을 세웠던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 나선 아시아 4개 팀(한국, 일본, 호주, 북한) 가운데 가장 먼저 16강에 오르는 영광을 맛보면서 아시아 축구 맹주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아시아 무대는 좁다 '세계를 호령하라!'

한국은 이미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진출해 아시아 축구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혁혁한 공헌을 했다.

세계 축구팬들도 당시 조별리그에서 폴란드(1차전)와 포르투갈(3차전)을 비롯해 이탈리아(16강전)와 스페인(8강전) 등 유럽의 강호들을 차례로 돌려세우며 승승장구하는 축구대표팀에 '태극 워리어'라는 칭호를 붙여줬다.

2002년의 축구 열풍이 팬들의 기억에서 잠시 사라져가던 2006년 독일월드컵에 나선 태극전사들은 또 한 번 축구팬들에게 즐거운 소식을 안겨줬다. 토고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한국 축구 사상 첫 원정 월드컵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프랑스와 2차전에서 선제골을 내주고도 박지성의 동점골이 터지며 감격의 무승부를 이끌며 원정 16강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서는 듯했던 태극전사들은 스위스와 최종전에서 무릎을 꿇으면서 골득실차로 대업 달성에 실패한 채 아픔의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극전사들은 '철벽수비' 그리스를 2-0으로 돌려세우면서 기분 좋은 출발에 나섰지만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에 1-4로 완패하면서 16강 진출의 기로에서 나이지리아를 만나 2-2로 비기면서 그토록 온 국민이 염원했던 원정 대회 16강 진출의 기적을 일궈냈다.

이를 통해 한국 축구는 그동안 아시아 국가들이 꿈도 꾸지 못했던 월드컵 4강 진출과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대업을 달성하면서 아시아 축구의 진정한 강호일 뿐 아니라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무대에서도 절대 뒤처지지 않는 축구 강국으로 인정받는 계기를 만들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진출 '우연이 아니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이 4강에 진출하자 세계 축구팬들은 놀라움과 격찬을 보냈지만, 한편에서는 홈그라운드의 이점이 너무 강했다는 비판적 시각도 많았던 게 사실이다.

당시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2승1무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조별리그 3차전에서 두 명이나 퇴장당한 포르투갈을 상대로 후반 25분 터진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결승골을 앞세워 사상 첫 16강 진출을 일궈냈다.

한국은 16강전에서도 이탈리아의 스트라이커 프란시스코 토티가 시뮬레이션 액션 판정으로 연장 전반 13분에 퇴장당한 수적 우위 상황에서 안정환의 연장 골든골로 8강에 진출했다.

'무적함대' 스페인과 8강에서도 한국에는 행운이 따랐다.

후반 4분 스페인이 먼저 한국의 골그물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몸싸움에 과정에서 이반 엘게라의 반칙을 선언하며 무효골을 선언했다. 더불어 페르난도 모리엔테스의 골도 골라인은 벗어나 휘어들어온 볼을 차넣은 것으로 판정돼 노골이 됐다.

결국 한국은 스페인과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기면서 기적과 같은 4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한국과 붙는 팀들은 선수들이 퇴장을 당하거나 심판의 불리한 판정을 받는다는 외국 축구팬들의 곱지 않은 시선도 받아야 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이 6년 독일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쓴맛을 보자 일부에서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거둔 태극전사들의 업적을 '편파 판정과 홈 이점'이라고 헐뜯기까지 했다.

하지만 태극전사들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당당히 조별리그 통과에 성공하면서 한국 축구에 대한 일부 왜곡된 시선을 바로잡는 의미 있는 발자국도 남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