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루과이와 16강전, 체력 회복이 과제
입력 2010.06.23 (07:12) 수정 2010.06.23 (07: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룬 우리 대표팀은 오늘 오후 베이스캠프인 러스텐버그로 돌아가 휴식을 취합니다.



16강전까지는 사흘밖에 시간이 없어 체력 회복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남아공 현지에서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약속의 땅 더반에서 당당히 16강 진출의 꿈을 이뤄낸 태극전사들.



대표팀은 늦은 밤까지 16강 진출을 기쁨을 만끽한 뒤에 곧바로 베이스캠프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 곳에서 그동안 고갈된 체력을 회복하고, 16강 상대국에 대한 면밀한 분석 작업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16강전까지 휴식시간이 사흘밖에 없어 대표팀으로선 최대한 빨리 체력을 회복하는 게 중요합니다.



지금까지 보여줬던 자신감과 투혼이라면 16강도 넘어 8강까지도 문제 없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지성(축구 국가대표 주장):"자신감있게 하는게 중요하고 홈에서 경기하듯 편하게 하라고 충고했습니다."



나이지리아전까지 3차례의 경기를 펼치는 동안 조직력은 더욱 끈끈해졌고, 정신력도 최고조에 이르렀습니다.



진정한 아시아의 호랑이답게 남아공 무대를 호령하고 있는 대표팀.



축구대표팀은 오는 25일, 첫 승의 행운이 깃든 포트 엘리자베스에 입성해 16강 준비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16강전부터는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펼쳐집니다.



지난 2002년 이탈리아와의 16강전처럼 극적인 승부가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더반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우루과이와 16강전, 체력 회복이 과제
    • 입력 2010-06-23 07:12:20
    • 수정2010-06-23 07:31: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사상 첫 원정 16강을 이룬 우리 대표팀은 오늘 오후 베이스캠프인 러스텐버그로 돌아가 휴식을 취합니다.



16강전까지는 사흘밖에 시간이 없어 체력 회복이 과제로 떠올랐습니다.



남아공 현지에서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약속의 땅 더반에서 당당히 16강 진출의 꿈을 이뤄낸 태극전사들.



대표팀은 늦은 밤까지 16강 진출을 기쁨을 만끽한 뒤에 곧바로 베이스캠프로 돌아가게 됩니다.



이 곳에서 그동안 고갈된 체력을 회복하고, 16강 상대국에 대한 면밀한 분석 작업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16강전까지 휴식시간이 사흘밖에 없어 대표팀으로선 최대한 빨리 체력을 회복하는 게 중요합니다.



지금까지 보여줬던 자신감과 투혼이라면 16강도 넘어 8강까지도 문제 없다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박지성(축구 국가대표 주장):"자신감있게 하는게 중요하고 홈에서 경기하듯 편하게 하라고 충고했습니다."



나이지리아전까지 3차례의 경기를 펼치는 동안 조직력은 더욱 끈끈해졌고, 정신력도 최고조에 이르렀습니다.



진정한 아시아의 호랑이답게 남아공 무대를 호령하고 있는 대표팀.



축구대표팀은 오는 25일, 첫 승의 행운이 깃든 포트 엘리자베스에 입성해 16강 준비에 돌입할 예정입니다.



16강전부터는 토너먼트 단판 승부로 펼쳐집니다.



지난 2002년 이탈리아와의 16강전처럼 극적인 승부가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더반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