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정 첫 16강’ 한국 축구사 새로 쓰다
입력 2010.06.23 (07:12) 수정 2010.06.23 (07: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002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썼던 우리 대표팀.



반세기가 넘는 도전 끝에 드디어 첫 원정 16강을 이뤄내면서 월드컵 역사의 새 장을 열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2002년 우리 땅에서 16강 진출을 결정 지은 박지성의 결승골, 4강 신화의 신호탄이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이후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의 강호를 연파하면서 세계 4강이란 금자탑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54년 스위스에서 2006년 독일 월드컵까지 나머지 6차례의 원정 대회는 기쁨보단 아픔과 아쉬움으로 기억됩니다.



32년 만에 본선에 나선 86년 멕시코 월드컵.



박창선이 월드컵 첫 골을 넣으면 분전했지만, 유럽의 벽에 막혀 1무 2패에 그쳤습니다.



90년 이탈리아 대회에선 3전 전패로 오히려 뒷걸음쳤고, 94년 미국 대회는 2무 1패, 98년 프랑스에서는 1무 2패로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분루를 삼켜야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4강 신화 후 다시 맞은 독일 월드컵에서 토고를 상대로 원정 첫승을 올리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남아공 월드컵.



본선 진출 8차례, 56년 만에 우리 대표팀은 사상 첫 원정 대회 16강 쾌거를 달성하면서 한국 축구가 진정 세계 수준으로 도약했음을 입증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원정 첫 16강’ 한국 축구사 새로 쓰다
    • 입력 2010-06-23 07:12:24
    • 수정2010-06-23 07:30: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002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신화를 썼던 우리 대표팀.



반세기가 넘는 도전 끝에 드디어 첫 원정 16강을 이뤄내면서 월드컵 역사의 새 장을 열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2002년 우리 땅에서 16강 진출을 결정 지은 박지성의 결승골, 4강 신화의 신호탄이었습니다.



우리 대표팀은 이후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유럽의 강호를 연파하면서 세계 4강이란 금자탑을 세웠습니다.



하지만, 54년 스위스에서 2006년 독일 월드컵까지 나머지 6차례의 원정 대회는 기쁨보단 아픔과 아쉬움으로 기억됩니다.



32년 만에 본선에 나선 86년 멕시코 월드컵.



박창선이 월드컵 첫 골을 넣으면 분전했지만, 유럽의 벽에 막혀 1무 2패에 그쳤습니다.



90년 이탈리아 대회에선 3전 전패로 오히려 뒷걸음쳤고, 94년 미국 대회는 2무 1패, 98년 프랑스에서는 1무 2패로 단 1승도 거두지 못한 채 분루를 삼켜야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4강 신화 후 다시 맞은 독일 월드컵에서 토고를 상대로 원정 첫승을 올리며 16강 진출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남아공 월드컵.



본선 진출 8차례, 56년 만에 우리 대표팀은 사상 첫 원정 대회 16강 쾌거를 달성하면서 한국 축구가 진정 세계 수준으로 도약했음을 입증했습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