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기관별 인공신장실 운영 편차 커
입력 2010.06.23 (11:50) 사회
콩팥병 환자를 위한 인공신장실 운영이 의료기관에 따라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인공신장실을 운영하는 전국 의료기관 620여 곳을 조사한 결과 의사 한 명당 하루에 평균 22.1차례 투석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권고기준인 50회를 초과한 곳은 20곳이었으며 최대 131.9회를 투석한 곳도 있었습니다.

간호사 한 명당 일일 투석횟수는 평균 4.4회였으며 기준인 6.5회를 초과한 기관은 31곳 이었습니다.

혈액투석에 사용되는 용수에 대한 수질검사실시율은 평균 85.4%였지만 의료기관 12곳은 수질검사를 한 번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전문인력과 장비 등 운영실태를 5등급으로 분류한 결과 1등급은 전체의 28.5%였으며 최하 등급인 5등급은 5.5였습니다.

의료기관별 등급과 자세한 조사결과는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의료기관별 인공신장실 운영 편차 커
    • 입력 2010-06-23 11:50:23
    사회
콩팥병 환자를 위한 인공신장실 운영이 의료기관에 따라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인공신장실을 운영하는 전국 의료기관 620여 곳을 조사한 결과 의사 한 명당 하루에 평균 22.1차례 투석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권고기준인 50회를 초과한 곳은 20곳이었으며 최대 131.9회를 투석한 곳도 있었습니다.

간호사 한 명당 일일 투석횟수는 평균 4.4회였으며 기준인 6.5회를 초과한 기관은 31곳 이었습니다.

혈액투석에 사용되는 용수에 대한 수질검사실시율은 평균 85.4%였지만 의료기관 12곳은 수질검사를 한 번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전문인력과 장비 등 운영실태를 5등급으로 분류한 결과 1등급은 전체의 28.5%였으며 최하 등급인 5등급은 5.5였습니다.

의료기관별 등급과 자세한 조사결과는 심평원 홈페이지(www.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