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이끈 세트피스!’ 우루과이도 깬다
입력 2010.06.23 (22:18) 수정 2010.06.23 (22:27)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에서 미리 짜놓은 약속된 전술을 세트피스라고 부르죠.이번 월드컵,우리 대표팀의 득점비결입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트피스의 위력은 그리스와의 1차전부터 확인됐습니다.



기성용의 킥 능력과 이정수의 마무리가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나이지리아전 동점골은 1차전과 똑같은 골을 보는 듯했습니다.



이번에도 기성용과 이정수의 약속된 플레이였습니다.



박주영의 골은 프리킥 골이 드문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프리킥으로 꼽힙니다.



대표팀은 왼쪽과 중앙, 오른쪽에서 프리킥을 찰 선수를 미리 정해놓고 수시로 반복 훈련을 해왔습니다.



공인구 자블라니는 힘을 빼고 프리킥을 차야하는 특성을 재빨리 파악한 성과물입니다.



<인터뷰>박주영 : "세트피스 준비 많이했다. 저나 기훈형 성용이랑 같이 준비 또 준비했다."



16강에서 만날 우루과이는 수비도 탄탄한 팀이어서 세트피스의 전략적 활용이 더 중요합니다.



<인터뷰>허정무 감독 : "우루과이도 수비가 두터운 팀이다. 세트피스가 도움이 될 것이다."



16강을 이끈 세트피스가 강팀을 상대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16강 이끈 세트피스!’ 우루과이도 깬다
    • 입력 2010-06-23 22:18:02
    • 수정2010-06-23 22:27:39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에서 미리 짜놓은 약속된 전술을 세트피스라고 부르죠.이번 월드컵,우리 대표팀의 득점비결입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트피스의 위력은 그리스와의 1차전부터 확인됐습니다.



기성용의 킥 능력과 이정수의 마무리가 작품을 만들었습니다.



나이지리아전 동점골은 1차전과 똑같은 골을 보는 듯했습니다.



이번에도 기성용과 이정수의 약속된 플레이였습니다.



박주영의 골은 프리킥 골이 드문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프리킥으로 꼽힙니다.



대표팀은 왼쪽과 중앙, 오른쪽에서 프리킥을 찰 선수를 미리 정해놓고 수시로 반복 훈련을 해왔습니다.



공인구 자블라니는 힘을 빼고 프리킥을 차야하는 특성을 재빨리 파악한 성과물입니다.



<인터뷰>박주영 : "세트피스 준비 많이했다. 저나 기훈형 성용이랑 같이 준비 또 준비했다."



16강에서 만날 우루과이는 수비도 탄탄한 팀이어서 세트피스의 전략적 활용이 더 중요합니다.



<인터뷰>허정무 감독 : "우루과이도 수비가 두터운 팀이다. 세트피스가 도움이 될 것이다."



16강을 이끈 세트피스가 강팀을 상대로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