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선우, 첫 맞대결서 서재응 제압
입력 2010.06.26 (21: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두산의 김선우가 친구이자 라이벌인 KIA 서재응과의 마운드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팀의 연승행진을 이끌었습니다.

기아는 8연패에 빠졌습니다.

김봉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메이저리그를 거친 뒤 2008년 나란히 국내로 돌아온 김선우와 서재응.

복귀 뒤 첫 맞대결에서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습니다.

0의 균형은 4회, 두산 김현수의 2점 홈런으로 깨졌습니다.

내야 땅볼로 추가점을 내준 7회, 완전히 승부가 기울었습니다.

서재응은 결국 이원석에 2점 홈런을 맞고 먼저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김선우는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서재응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했습니다.

<인터뷰> 김선우:

김동주의 3점 홈런까지 터진 두산은 기아를 8대 0으로 제쳤습니다.

기아는 완봉패로 8연패를 당하며, 시즌 최대 위기에 빠졌습니다.

한편, 두산의 고영민은 수비도중 팀 동료와 충돌해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엘지는 한화를 7대 2로 꺾고 기아 대신 5위로 올라섰습니다.

삼성은 넥센을 물리치고 4연승을 달렸고 롯데 SK의 경기는 비로 취소됐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 김선우, 첫 맞대결서 서재응 제압
    • 입력 2010-06-26 21:38:59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두산의 김선우가 친구이자 라이벌인 KIA 서재응과의 마운드 맞대결에서 승리하며 팀의 연승행진을 이끌었습니다.

기아는 8연패에 빠졌습니다.

김봉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메이저리그를 거친 뒤 2008년 나란히 국내로 돌아온 김선우와 서재응.

복귀 뒤 첫 맞대결에서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습니다.

0의 균형은 4회, 두산 김현수의 2점 홈런으로 깨졌습니다.

내야 땅볼로 추가점을 내준 7회, 완전히 승부가 기울었습니다.

서재응은 결국 이원석에 2점 홈런을 맞고 먼저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김선우는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서재응과의 맞대결에서 승리했습니다.

<인터뷰> 김선우:

김동주의 3점 홈런까지 터진 두산은 기아를 8대 0으로 제쳤습니다.

기아는 완봉패로 8연패를 당하며, 시즌 최대 위기에 빠졌습니다.

한편, 두산의 고영민은 수비도중 팀 동료와 충돌해 병원으로 후송됐습니다.

엘지는 한화를 7대 2로 꺾고 기아 대신 5위로 올라섰습니다.

삼성은 넥센을 물리치고 4연승을 달렸고 롯데 SK의 경기는 비로 취소됐습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