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박두익 “선수단 따뜻한 환영받을 것”
입력 2010.06.27 (10:13) 국제
북한 월드컵 축구 선수단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귀국하면 따뜻한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북한의 축구선수였던 박두익 씨가 말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이 첫 출전해 8강까지 진출했던 44년 전 영국 월드컵 대회에서 활약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 축구선수들이 귀국하면 관리들이나 수많은 인민들이 공항에 나가 환영할 것이라며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 것 자체가 성공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특히 포르투갈과 경기를 아쉽게 여기면서도 선수들이 잘 뛰었다고 칭찬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씨는 또, 이번 월드컵에서의 경기를 통해 교훈을 얻었고 경험을 축적했다면서 북한팀과 유럽, 남미, 아프리카 팀 사이의 간극을 줄이기 위한 답을 찾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남아공 월드컵 대회에서 브라질과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에 잇따라 패했습니다.
  • 北박두익 “선수단 따뜻한 환영받을 것”
    • 입력 2010-06-27 10:13:32
    국제
북한 월드컵 축구 선수단이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귀국하면 따뜻한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북한의 축구선수였던 박두익 씨가 말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이 첫 출전해 8강까지 진출했던 44년 전 영국 월드컵 대회에서 활약했습니다.

박 씨는 북한 축구선수들이 귀국하면 관리들이나 수많은 인민들이 공항에 나가 환영할 것이라며 월드컵 대회에 출전한 것 자체가 성공이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특히 포르투갈과 경기를 아쉽게 여기면서도 선수들이 잘 뛰었다고 칭찬했다고 전했습니다.

박 씨는 또, 이번 월드컵에서의 경기를 통해 교훈을 얻었고 경험을 축적했다면서 북한팀과 유럽, 남미, 아프리카 팀 사이의 간극을 줄이기 위한 답을 찾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이번 남아공 월드컵 대회에서 브라질과 포르투갈, 코트디부아르에 잇따라 패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