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리아 대통령 “브라질 중동평화 중재 환영”
입력 2010.06.27 (10:55) 국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중동평화협상을 위한 브라질의 중재를 환영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 첫 방문길에 오른 아사드 대통령은 브라질이 국제현안의 중요한 참여자로 떠오르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아랍과 이스라엘 간의 평화협상에서 브라질의 중재를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또 지난달 17일 브라질이 터키와 함께 이란과 핵연료 교환 3자 합의를 이끌어낸 사실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오는 30일 브라질리아에서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 시리아 대통령 “브라질 중동평화 중재 환영”
    • 입력 2010-06-27 10:55:30
    국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중동평화협상을 위한 브라질의 중재를 환영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 첫 방문길에 오른 아사드 대통령은 브라질이 국제현안의 중요한 참여자로 떠오르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아랍과 이스라엘 간의 평화협상에서 브라질의 중재를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또 지난달 17일 브라질이 터키와 함께 이란과 핵연료 교환 3자 합의를 이끌어낸 사실도 높이 평가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오는 30일 브라질리아에서 룰라 다 실바 브라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