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정상, 전작권 전환 연기 합의
입력 2010.06.27 (12:0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 정상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당초 오는 2012년에서 2015년 말로 연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한미 FTA의 의회 비준을 가속화하기 위해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최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갖고 있는 한국군에 대한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 정부로 넘기는 시기가 당초 합의보다 3년 7개월 정도 늦춰집니다.

이명박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 캐나다 토론토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전작권 전환 시기를 당초 2012년 4월 17일에서 2015년 12월 1일로 늦추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 " 양국의 동맹관계 강화하는 의미에서 2015년말까지 이양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 오바마 대통령께서 수락해 준 것에 대해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양국 정상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미국 대통령 : "북한에 대해 책임을 물으려는 한국의 유엔 안보리를 통한 노력을 미국은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한미 FTA의 조속한 의회 비준을 위해 한국과 실무협의를 진행할 것을 미 무역대표부에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는 11월 자신의 방한때까지 실무협의가 마무리되면 내년 상반기중 한미 FTA 비준안을 미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은 오바마 대통령이 한미간 실무협의가 한미 FTA의 재협상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습니다.

토론토에서 KBS뉴스 최재현입니다.
  • 한미 정상, 전작권 전환 연기 합의
    • 입력 2010-06-27 12:04:09
    뉴스 12
<앵커 멘트>

한미 정상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당초 오는 2012년에서 2015년 말로 연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한미 FTA의 의회 비준을 가속화하기 위해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캐나다 토론토에서 최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현재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이 갖고 있는 한국군에 대한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 정부로 넘기는 시기가 당초 합의보다 3년 7개월 정도 늦춰집니다.

이명박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오늘 캐나다 토론토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전작권 전환 시기를 당초 2012년 4월 17일에서 2015년 12월 1일로 늦추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이명박 대통령 : " 양국의 동맹관계 강화하는 의미에서 2015년말까지 이양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서 오바마 대통령께서 수락해 준 것에 대해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양국 정상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미국 대통령 : "북한에 대해 책임을 물으려는 한국의 유엔 안보리를 통한 노력을 미국은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한미 FTA의 조속한 의회 비준을 위해 한국과 실무협의를 진행할 것을 미 무역대표부에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오는 11월 자신의 방한때까지 실무협의가 마무리되면 내년 상반기중 한미 FTA 비준안을 미 의회에 제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은 오바마 대통령이 한미간 실무협의가 한미 FTA의 재협상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습니다.

토론토에서 KBS뉴스 최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