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래 어종 퇴치, 법적·제도적 장치 전무
입력 2010.06.28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의 강과 호수가 '블루길'과 '배스' 등 외래 어종에 점령당했다는 얘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데요.

멧돼지 등 유해 조수 포획과는 달리, 외래 어종 퇴치를 위한 제도적 장치는 사실상 없어서 대책마련이 시급합니다.

보도에 최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청권 상수원인 대청호에서 고기잡이를 하며 살아가고 있는 손학수씨.

그물을 끌어올리자, 쓸모없는 '블루길'만 가득합니다.

옥천군 등 일부 지자체에서 이런 외래 어종 퇴치를 위해 kg당 3천원 씩에 수매를 해 주고 있지만, 이마저도, 예산 부족으로 곧 중단될 처지입니다.

<인터뷰> 손학수(대청호 어민) : "수매자금 늘려서 연간 수매하면 많이 없어질텐데...장마 끝나면 돈 바닥나요. 인제 그러면 끝이야 또..."

더 큰 문제는 현행 법상, 어업 허가권자가 아니면 외래 어종이라 하더라도 잡을 수 없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홍승원(충청북도 환경정책과장) : "시행령이 없는 상태로 포획 허가를 내 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외래 어종을 식용으로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배스' 퇴치운동을 벌이고 있는 한신철씨는 직접 개발한 요리법으로 전문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신철(배스 퇴치 운동가) : "한 번 잡숴보신 분들은 정말 맛있다고 그래요. 먹는 것만이 가장 확실한 퇴치 방법이예요."

외래 어종 퇴치를 위한 민간 차원의 다양한 시도 만큼이나, 국가 차원의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최일지입니다.
  • 외래 어종 퇴치, 법적·제도적 장치 전무
    • 입력 2010-06-28 07:14: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의 강과 호수가 '블루길'과 '배스' 등 외래 어종에 점령당했다는 얘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닌데요.

멧돼지 등 유해 조수 포획과는 달리, 외래 어종 퇴치를 위한 제도적 장치는 사실상 없어서 대책마련이 시급합니다.

보도에 최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청권 상수원인 대청호에서 고기잡이를 하며 살아가고 있는 손학수씨.

그물을 끌어올리자, 쓸모없는 '블루길'만 가득합니다.

옥천군 등 일부 지자체에서 이런 외래 어종 퇴치를 위해 kg당 3천원 씩에 수매를 해 주고 있지만, 이마저도, 예산 부족으로 곧 중단될 처지입니다.

<인터뷰> 손학수(대청호 어민) : "수매자금 늘려서 연간 수매하면 많이 없어질텐데...장마 끝나면 돈 바닥나요. 인제 그러면 끝이야 또..."

더 큰 문제는 현행 법상, 어업 허가권자가 아니면 외래 어종이라 하더라도 잡을 수 없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홍승원(충청북도 환경정책과장) : "시행령이 없는 상태로 포획 허가를 내 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외래 어종을 식용으로 활성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습니다.

'배스' 퇴치운동을 벌이고 있는 한신철씨는 직접 개발한 요리법으로 전문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한신철(배스 퇴치 운동가) : "한 번 잡숴보신 분들은 정말 맛있다고 그래요. 먹는 것만이 가장 확실한 퇴치 방법이예요."

외래 어종 퇴치를 위한 민간 차원의 다양한 시도 만큼이나, 국가 차원의 법적, 제도적 뒷받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최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