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축구협회, 허정무 감독 유임 권고
입력 2010.06.28 (07:14) 수정 2010.06.28 (07:1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비록 8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허정무 감독이 보여준 유연한 리더십은 국내 감독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평갑니다.



축구협회는 허 감독의 유임을 권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남아공 현지에서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8강행이 좌절되고 눈물을 쏟아내는 선수들을 다독거려주는 허정무 감독.



허정무 감독의 유쾌한 도전은 멈춰섰지만 그가 보여준 리더십은 한국축구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사상 첫 원정 16강의 업적을 이룬 허정무 감독의 유임을 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중연(대한축구협회장) : "이영표나 이런 선수들의 경험이 이번 대회에서 잘 나타났듯이 감독도 그러길 바란다, 기술위원회가 현명한 판단을 하길 바란다."



허정무 감독은 수락 여부를 밝히는 대신 한국 축구에 계속 기여하고 싶다고 우회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인터뷰> 허정무(축구대표팀 감독) : "다음 월드컵에서 더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면 어떤 방향이든 하고 싶습니다."



현재로선 오는 8월 A매치까지 지휘봉을 잡아 대표팀을 이끌 가능성이 높습니다.



국내 지도자로선 처음으로 월드컵 원정 16강의 역사를 쓴 허정무 감독.



허정무 감독이 계속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을지, 아니면 다른 선택을 할지 그의 거취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포트 엘리자베스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대한축구협회, 허정무 감독 유임 권고
    • 입력 2010-06-28 07:14:36
    • 수정2010-06-28 07:16:1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비록 8강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허정무 감독이 보여준 유연한 리더십은 국내 감독의 한계를 뛰어넘었다는 평갑니다.



축구협회는 허 감독의 유임을 권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남아공 현지에서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8강행이 좌절되고 눈물을 쏟아내는 선수들을 다독거려주는 허정무 감독.



허정무 감독의 유쾌한 도전은 멈춰섰지만 그가 보여준 리더십은 한국축구사에 한 획을 그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사상 첫 원정 16강의 업적을 이룬 허정무 감독의 유임을 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조중연(대한축구협회장) : "이영표나 이런 선수들의 경험이 이번 대회에서 잘 나타났듯이 감독도 그러길 바란다, 기술위원회가 현명한 판단을 하길 바란다."



허정무 감독은 수락 여부를 밝히는 대신 한국 축구에 계속 기여하고 싶다고 우회적으로 표현했습니다.



<인터뷰> 허정무(축구대표팀 감독) : "다음 월드컵에서 더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면 어떤 방향이든 하고 싶습니다."



현재로선 오는 8월 A매치까지 지휘봉을 잡아 대표팀을 이끌 가능성이 높습니다.



국내 지도자로선 처음으로 월드컵 원정 16강의 역사를 쓴 허정무 감독.



허정무 감독이 계속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을지, 아니면 다른 선택을 할지 그의 거취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포트 엘리자베스에서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