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허정무 “태극전사들과 행복했다”
입력 2010.06.28 (08:11) 연합뉴스
대표팀, 베이스캠프 복귀해 차분한 귀국 준비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일정을 모두 마치고 차분하게 귀국 준비를 했다.

2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에서 1-2로 져 아쉽게 대회를 끝낸 한국 대표팀은 일단 이날 오후 베이스캠프인 루스텐버그로 돌아가 조용히 휴식을 취하면서 한국으로 돌아갈 채비를 했다.

선수단은 28일 밤 요하네스버그에서 비행기를 타고 홍콩을 거쳐 29일 오후 5시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해 해산한다.

대표팀은 숙소인 헌터스레스트 호텔에 도착해 특별한 일정 없이 짐 정리 등 귀국을 준비하면서 하루를 보냈다.

선수단 전체가 함께하는 마지막 저녁식사 전 모든 선수와 임원이 맥주로 건배하며 그동안 동고동락한 서로에게 감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허정무 감독과 주장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선수단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국축구사를 새로 쓴 허정무 감독은 "이곳에서 이렇게 식사를 할 것이 아니라 마음 같아서는 여러분의 가족과 모두 함께 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 점이 좀 아쉽다"면서 그동안 묵묵히 뒷바라지를 해온 선수 가족들에도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오랜 기간 정말 고생 많이 했다. 여러분과 함께한 그 시간이 너무나 즐거웠다"고 밝혔다.

박지성도 선수를 대표해 "우리가 원정 월드컵 첫 16강 진출이라는 대업을 달성할 수 있었던 데는 코칭스태프와 음지에서 많은 도움을 주신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 22명과 허정무 감독 및 코치진을 포함한 임원 26명 등 총 48명이 귀국길에 오르고, 러시아 리그에서 뛰는 미드필더 김남일(톰 톰스크)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거쳐 모스크바로 들어가 소속팀에 합류한다.

레이몬드 베르하이옌 피지컬 코치와 마이클 쿠이퍼스 물리치료사, `무선 경기력 측정 시스템' 운영 기술자인 프란스 레페버 등 네덜란드 출신 스태프들도 네덜란드로 돌아간다.
  • 허정무 “태극전사들과 행복했다”
    • 입력 2010-06-28 08:11:22
    연합뉴스
대표팀, 베이스캠프 복귀해 차분한 귀국 준비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을 이룬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일정을 모두 마치고 차분하게 귀국 준비를 했다.

2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10 남아공 월드컵 16강전에서 1-2로 져 아쉽게 대회를 끝낸 한국 대표팀은 일단 이날 오후 베이스캠프인 루스텐버그로 돌아가 조용히 휴식을 취하면서 한국으로 돌아갈 채비를 했다.

선수단은 28일 밤 요하네스버그에서 비행기를 타고 홍콩을 거쳐 29일 오후 5시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해 해산한다.

대표팀은 숙소인 헌터스레스트 호텔에 도착해 특별한 일정 없이 짐 정리 등 귀국을 준비하면서 하루를 보냈다.

선수단 전체가 함께하는 마지막 저녁식사 전 모든 선수와 임원이 맥주로 건배하며 그동안 동고동락한 서로에게 감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허정무 감독과 주장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선수단에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국축구사를 새로 쓴 허정무 감독은 "이곳에서 이렇게 식사를 할 것이 아니라 마음 같아서는 여러분의 가족과 모두 함께 했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 그 점이 좀 아쉽다"면서 그동안 묵묵히 뒷바라지를 해온 선수 가족들에도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오랜 기간 정말 고생 많이 했다. 여러분과 함께한 그 시간이 너무나 즐거웠다"고 밝혔다.

박지성도 선수를 대표해 "우리가 원정 월드컵 첫 16강 진출이라는 대업을 달성할 수 있었던 데는 코칭스태프와 음지에서 많은 도움을 주신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 같다.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 참가한 선수 22명과 허정무 감독 및 코치진을 포함한 임원 26명 등 총 48명이 귀국길에 오르고, 러시아 리그에서 뛰는 미드필더 김남일(톰 톰스크)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거쳐 모스크바로 들어가 소속팀에 합류한다.

레이몬드 베르하이옌 피지컬 코치와 마이클 쿠이퍼스 물리치료사, `무선 경기력 측정 시스템' 운영 기술자인 프란스 레페버 등 네덜란드 출신 스태프들도 네덜란드로 돌아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