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동물원, 수달 인공 증식 연이어 성공
입력 2010.06.28 (11:11) 수정 2010.06.28 (11:18) 사회
천연기념물인 야생동물 수달이 번식에 연이어 성공해 종 복원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서울동물원과 국립 문화재연구소는 지난 5월 15일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수달 2마리 번식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동물원은 지난 2006년 8월 국내 동물원 최초로 인공 증식에 성공한 뒤 지금까지 모두 5마리의 수달을 얻었고 7월 초 또 다른 아기 수달 탄생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수달은 이웃 일본에서는 이미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리나라에서도 하천오염 등으로 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서울동물원은 다음달 17일부터 아기 수달을 공개하고 이름 공모전을 열기로 했습니다.
  • 서울동물원, 수달 인공 증식 연이어 성공
    • 입력 2010-06-28 11:11:18
    • 수정2010-06-28 11:18:23
    사회
천연기념물인 야생동물 수달이 번식에 연이어 성공해 종 복원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서울동물원과 국립 문화재연구소는 지난 5월 15일 천연기념물 제330호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수달 2마리 번식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동물원은 지난 2006년 8월 국내 동물원 최초로 인공 증식에 성공한 뒤 지금까지 모두 5마리의 수달을 얻었고 7월 초 또 다른 아기 수달 탄생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수달은 이웃 일본에서는 이미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우리나라에서도 하천오염 등으로 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서울동물원은 다음달 17일부터 아기 수달을 공개하고 이름 공모전을 열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