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명수배범 버젓이 방송출연…6년 만에 검거
입력 2010.06.28 (15:34) 사회
지명수배된 인질강도범이 방송 예능프로그램에 버젓이 출연하는 등 6년여 동안 도피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도 화성동부경찰서는 인질강도 등의 혐의로 50살 조 모씨를 붙잡아 대전 둔산경찰서로 신병을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씨는 지난 2003년 12월 대전시 태평동 39살 김 모씨 집에 배달원으로 가장해 들어간 뒤 김씨 등 가족을 위협해 폭행하고 현금 등 천백여 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으며, 대전 둔산경찰서는 당시 조씨를 지명수배했습니다.

조씨는 또 2004년과 2006년 사기와 상해 혐의로 화성동부경찰서로부터 수배를 받아왔습니다.

조씨는 지난해 4월 모 방송사 예능프로그램에 예술 손당구 전문가로 출연했으며, 이후 유명세를 타고 당구장 행사에 초청돼 전국을 돌아다닌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 지명수배범 버젓이 방송출연…6년 만에 검거
    • 입력 2010-06-28 15:34:50
    사회
지명수배된 인질강도범이 방송 예능프로그램에 버젓이 출연하는 등 6년여 동안 도피행각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도 화성동부경찰서는 인질강도 등의 혐의로 50살 조 모씨를 붙잡아 대전 둔산경찰서로 신병을 인계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씨는 지난 2003년 12월 대전시 태평동 39살 김 모씨 집에 배달원으로 가장해 들어간 뒤 김씨 등 가족을 위협해 폭행하고 현금 등 천백여 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으며, 대전 둔산경찰서는 당시 조씨를 지명수배했습니다.

조씨는 또 2004년과 2006년 사기와 상해 혐의로 화성동부경찰서로부터 수배를 받아왔습니다.

조씨는 지난해 4월 모 방송사 예능프로그램에 예술 손당구 전문가로 출연했으며, 이후 유명세를 타고 당구장 행사에 초청돼 전국을 돌아다닌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