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울하면 통증 더 심해”
입력 2010.06.28 (16:01) 수정 2010.06.28 (16:14) 연합뉴스
의기소침해 풀이 죽어 있거나 우울한 상태에서는 육체적 통증이 더 심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첼레 티나찌 교수가 이끄는 이탈리아 연구진은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3천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유럽신경학회(ENS) 연례총회에서 우울한 상태는 육체적 통증이 전달되는 방식은 물론 통증 경험을 강화한다며 이같이 보고했다.



연구진은 뇌 신경조직에서 감정이 전달되는 부분과 육체적 통증이 반응하는 부분이 겹치기 때문에 우울한 상태에서 통증이 더 예민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우울증세가 있으면서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 25명과 정상적으로 치료받는 같은 수의 사람들과 비교한 결과 나왔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뇌 신경조직에서 우울증과 육체적 고통을 관장하는 조직이 연결돼 있다는 것을 확인하면 두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약품의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는 말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연구결과가 아직 가설에 불과하며 확신을 얻기 위해서는 더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덧붙였다.
  • “우울하면 통증 더 심해”
    • 입력 2010-06-28 16:01:16
    • 수정2010-06-28 16:14:18
    연합뉴스
의기소침해 풀이 죽어 있거나 우울한 상태에서는 육체적 통증이 더 심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첼레 티나찌 교수가 이끄는 이탈리아 연구진은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3천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유럽신경학회(ENS) 연례총회에서 우울한 상태는 육체적 통증이 전달되는 방식은 물론 통증 경험을 강화한다며 이같이 보고했다.



연구진은 뇌 신경조직에서 감정이 전달되는 부분과 육체적 통증이 반응하는 부분이 겹치기 때문에 우울한 상태에서 통증이 더 예민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우울증세가 있으면서 치료를 받지 않은 사람 25명과 정상적으로 치료받는 같은 수의 사람들과 비교한 결과 나왔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뇌 신경조직에서 우울증과 육체적 고통을 관장하는 조직이 연결돼 있다는 것을 확인하면 두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약품의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는 말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연구결과가 아직 가설에 불과하며 확신을 얻기 위해서는 더 세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