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판정 불만 퇴장’ 번사이드, 엄중경고
입력 2010.06.28 (16:02)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오전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심판의 스트라이크존 판정에 항의하다 욕설을 해 퇴장당한 프로야구 넥센의 왼손 투수 애드리안 번사이드에게 경고조치했다.



번사이드는 지난 25일 삼성과 경기에서 2-2로 맞선 삼성의 4회 공격 때 조동찬에게 던진 회심의 1구가 볼 판정을 받자 강광회 구심에게 가볍게 항의한 뒤 후속타자 박석민에게 좌월 3점포를 얻어맞자 재차 스트라이크 판정을 따지다 욕설까지 퍼부어 시즌 9번째 퇴장 조치를 당했다.



KBO는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가중처벌하겠다고 넥센 구단에 통보했다.
  • ‘판정 불만 퇴장’ 번사이드, 엄중경고
    • 입력 2010-06-28 16:02:11
    연합뉴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8일 오전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심판의 스트라이크존 판정에 항의하다 욕설을 해 퇴장당한 프로야구 넥센의 왼손 투수 애드리안 번사이드에게 경고조치했다.



번사이드는 지난 25일 삼성과 경기에서 2-2로 맞선 삼성의 4회 공격 때 조동찬에게 던진 회심의 1구가 볼 판정을 받자 강광회 구심에게 가볍게 항의한 뒤 후속타자 박석민에게 좌월 3점포를 얻어맞자 재차 스트라이크 판정을 따지다 욕설까지 퍼부어 시즌 9번째 퇴장 조치를 당했다.



KBO는 유사한 일이 재발하면 가중처벌하겠다고 넥센 구단에 통보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