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세종시 원안대로”…거취 표명 안해
입력 2010.06.30 (13:01) 수정 2010.06.30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운찬 총리가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됨에 따라 원안대로 세종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당리 당략에 의해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아쉬움을 털어놨습니다.

정부중앙청사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학재 기자! 정운찬 총리가 세종시 수정안을 적극 추진해 온 만큼 이번 수정안 폐기에 대한 안타까움이 더 클 것 같은데요?

<리포트>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총리는 시종일관 굳은 표정으로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수정안 추진을 끝내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의 발표 내용을 먼저 들어보시겠니다.

<녹취> 정운찬(국무총리) : "관철 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 결론이 내려진 만큼 국론이 분열되어서는안되며 모든 갈등도 해소되길 바란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반대하는 분들을 끝까지 설득하지 못한 것은 자신의 능력과 정성이 부족했기 때문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총리는 그러면서 세종시 수정안이 국민 절반의 지지를 얻고 있으며 옳은 일인데도 현실 정치 벽을 넘지 못해 폐기되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또 후손들이 어제 국회 결정을 어떻게 평가할지 심히 걱정된다면서 당리당략이 국익에 우선하는 사례로 될 것이 우려된다고 정치권을 비판했습니다.

정 총리는 그러나 국회 결정을 존중해 원안인 행정중심복합도시법 취지대로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 총리는 향후 거취와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정부중앙청사에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정 총리 “세종시 원안대로”…거취 표명 안해
    • 입력 2010-06-30 13:01:32
    • 수정2010-06-30 13:07:34
    뉴스 12
<앵커 멘트>

정운찬 총리가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됨에 따라 원안대로 세종시를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당리 당략에 의해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아쉬움을 털어놨습니다.

정부중앙청사에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학재 기자! 정운찬 총리가 세종시 수정안을 적극 추진해 온 만큼 이번 수정안 폐기에 대한 안타까움이 더 클 것 같은데요?

<리포트>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총리는 시종일관 굳은 표정으로 세종시 수정안이 국회에서 부결된 것에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수정안 추진을 끝내 이루지 못한 것에 대해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의 발표 내용을 먼저 들어보시겠니다.

<녹취> 정운찬(국무총리) : "관철 시키지 못한 것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지겠다. 결론이 내려진 만큼 국론이 분열되어서는안되며 모든 갈등도 해소되길 바란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지 못하고 반대하는 분들을 끝까지 설득하지 못한 것은 자신의 능력과 정성이 부족했기 때문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총리는 그러면서 세종시 수정안이 국민 절반의 지지를 얻고 있으며 옳은 일인데도 현실 정치 벽을 넘지 못해 폐기되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또 후손들이 어제 국회 결정을 어떻게 평가할지 심히 걱정된다면서 당리당략이 국익에 우선하는 사례로 될 것이 우려된다고 정치권을 비판했습니다.

정 총리는 그러나 국회 결정을 존중해 원안인 행정중심복합도시법 취지대로 좋은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정 총리는 향후 거취와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정부중앙청사에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