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日 탈락 눈물 ‘아쉽지만 4년 후 기약’
입력 2010.06.30 (22:07) 수정 2010.06.30 (22:25)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은 ’승부차기’에서 결국 무릎을 꿇어야 했죠.



그래도 일본인들은 잘 싸워줬다는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도쿄 김대홍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전반 22분.



마쓰이의 대포알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나옵니다.



혼다의 슛은 골대를 살짝 빗나갑니다.



120분 연장 혈투끝에 이번 대회 첫 승부차기에 들어갑니다.



일본의 세 번째 키커, 고마노의 왼발슛이 골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나갑니다.



사상 첫 8강 문턱에서 좌절한 일본 선수들은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혼다(일본 공격수) : "이번 패배를 교훈삼아 앞으로 더 발전해 나가겠습니다. "



밤새 비를 맞으면 승리를 기원하던 일본 응원단들은 아쉽지만 그래도 잘 싸웠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녹취> 일본 응원단 : " 일본! 일본! 짝, 짝, 짝..."



일본 언론들도 사무라이 정신을 보여줬다", "다음의 꿈은 4년 후에"라며 선수들의 투혼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경기 직후 오카다 감독은 이제 자신의 역할은 끝났다며 사의를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대홍입니다.
  • 日 탈락 눈물 ‘아쉽지만 4년 후 기약’
    • 입력 2010-06-30 22:07:43
    • 수정2010-06-30 22:25:43
    뉴스 9
<앵커 멘트>



일본은 ’승부차기’에서 결국 무릎을 꿇어야 했죠.



그래도 일본인들은 잘 싸워줬다는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도쿄 김대홍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전반 22분.



마쓰이의 대포알 중거리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나옵니다.



혼다의 슛은 골대를 살짝 빗나갑니다.



120분 연장 혈투끝에 이번 대회 첫 승부차기에 들어갑니다.



일본의 세 번째 키커, 고마노의 왼발슛이 골 크로스바를 맞고 튀어나갑니다.



사상 첫 8강 문턱에서 좌절한 일본 선수들은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터뷰> 혼다(일본 공격수) : "이번 패배를 교훈삼아 앞으로 더 발전해 나가겠습니다. "



밤새 비를 맞으면 승리를 기원하던 일본 응원단들은 아쉽지만 그래도 잘 싸웠다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녹취> 일본 응원단 : " 일본! 일본! 짝, 짝, 짝..."



일본 언론들도 사무라이 정신을 보여줬다", "다음의 꿈은 4년 후에"라며 선수들의 투혼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경기 직후 오카다 감독은 이제 자신의 역할은 끝났다며 사의를 밝혔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김대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