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윌리엄스 자매 희비’ 서리나만 4강!
입력 2010.06.30 (22:07) 수정 2010.06.30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여자 단식 세계 랭킹 1,2위인 윌리엄스 자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8강에서 언니 비너스는 탈락한 반면, 동생 서리나는 준결승에서 진출했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랭킹 2위 비너스 윌리엄스가 윔블던 테니스 여자단식 8강에서 82위 피론코바를 만나 고전을 합니다.



결국, 피론코바가 세트 스코어 2대 0으로 이기고 마치 우승을 한 듯 기뻐합니다.



동생 서리나 윌리엄스는 리나를 2대 0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언니 비너스의 탈락으로 윔블던에서 3년 연속 자매간 결승 대결은 무산됐습니다.



미국 프로야구의 박찬호가 모처럼 잘 던졌습니다.



시애틀과의 경기에서 7대 2로 뒤져있던 8회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박찬호는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습니다.



4경기만에 무실점 호투입니다.



경기에선 시애틀이 선발 전원 안타와 선발 클리프 리의 3경기 연속 완투승을 앞세워 7대 4로 양키스를 꺾었습니다.



보스턴은 석 점 홈런 두 방으로 웃었습니다.



오티스의 선제 석 점 홈런에 이어 빌 홀의 쐐기 석 점 홈런으로 탬파베이에 8대 5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윌리엄스 자매 희비’ 서리나만 4강!
    • 입력 2010-06-30 22:07:55
    • 수정2010-06-30 22:11:10
    뉴스 9
<앵커 멘트>



윔블던 테니스대회에서 여자 단식 세계 랭킹 1,2위인 윌리엄스 자매의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8강에서 언니 비너스는 탈락한 반면, 동생 서리나는 준결승에서 진출했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계랭킹 2위 비너스 윌리엄스가 윔블던 테니스 여자단식 8강에서 82위 피론코바를 만나 고전을 합니다.



결국, 피론코바가 세트 스코어 2대 0으로 이기고 마치 우승을 한 듯 기뻐합니다.



동생 서리나 윌리엄스는 리나를 2대 0으로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언니 비너스의 탈락으로 윔블던에서 3년 연속 자매간 결승 대결은 무산됐습니다.



미국 프로야구의 박찬호가 모처럼 잘 던졌습니다.



시애틀과의 경기에서 7대 2로 뒤져있던 8회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박찬호는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습니다.



4경기만에 무실점 호투입니다.



경기에선 시애틀이 선발 전원 안타와 선발 클리프 리의 3경기 연속 완투승을 앞세워 7대 4로 양키스를 꺾었습니다.



보스턴은 석 점 홈런 두 방으로 웃었습니다.



오티스의 선제 석 점 홈런에 이어 빌 홀의 쐐기 석 점 홈런으로 탬파베이에 8대 5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