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불법체포 의혹’ 서초서 경찰관 수사
입력 2010.07.01 (06:21) 수정 2010.07.01 (14:50)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 3부는  유흥업소 종업원 임모 씨 등 5명이 수사과정에서 경찰관의 불법행위로 정신적·육체적 피해를 봤다며 서초경찰서의 한 강력팀 전원을 고소해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 씨 등은 고소장에서 서초서 경찰관 6명이 조사 과정에서  자신들을 불법체포, 감금하고 영장도 없이 집을 압수수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다음주 초,  임 씨 등을  고소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서초경찰서는 불법행위는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 검찰, ‘불법체포 의혹’ 서초서 경찰관 수사
    • 입력 2010-07-01 06:21:36
    • 수정2010-07-01 14:50:34
    사회
    서울중앙지검 형사 3부는  유흥업소 종업원 임모 씨 등 5명이 수사과정에서 경찰관의 불법행위로 정신적·육체적 피해를 봤다며 서초경찰서의 한 강력팀 전원을 고소해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 씨 등은 고소장에서 서초서 경찰관 6명이 조사 과정에서  자신들을 불법체포, 감금하고 영장도 없이 집을 압수수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다음주 초,  임 씨 등을  고소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서초경찰서는 불법행위는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