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반기 아파트 분양 수도권-지방 양극화
입력 2010.07.01 (06:42) 연합뉴스
국토해양부는 지난달 공동주택 분양실적이 수도권 1만5천52가구, 지방 1만2천208가구 등 2만7천260가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최근 5년(2005~2009년) 같은 달의 평균과 비교하면 수도권은 52% 증가한 반면 지방은 28% 감소했다.

건설 주체별로는 공공(52%)이 민간(48%)보다 많았다.

수도권과 지방의 분양실적 양극화 현상은 상반기 집계에서도 나타났다.

1~6월 누계로 수도권은 8만4천558가구가 분양돼 5년간의 평균보다 50%나 늘었지만 지방은 3만9천451가구로 40%나 줄었다.

지방에서 분양된 아파트가 수도권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셈으로, 특히 지방의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어 있음을 뒷받침했다.

7월도 수도권 6천138가구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8천15가구가 분양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3천175가구, 경기 2천963가구, 울산 918가구, 전북 540가구, 충북 419가구를 제외하면 나머지 시도는 분양 계획이 아예 없다.

분양주택이 6천8가구, 임대주택이 2천7가구이고 민간이 54%, 공공이 46%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업계가 제출한 자료를 기준으로 한 것이어서 실제 분양은 시장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라며 "시장 상황이 워낙 좋지 않아 건설사들이 분양 시기를 확정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 상반기 아파트 분양 수도권-지방 양극화
    • 입력 2010-07-01 06:42:42
    연합뉴스
국토해양부는 지난달 공동주택 분양실적이 수도권 1만5천52가구, 지방 1만2천208가구 등 2만7천260가구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최근 5년(2005~2009년) 같은 달의 평균과 비교하면 수도권은 52% 증가한 반면 지방은 28% 감소했다.

건설 주체별로는 공공(52%)이 민간(48%)보다 많았다.

수도권과 지방의 분양실적 양극화 현상은 상반기 집계에서도 나타났다.

1~6월 누계로 수도권은 8만4천558가구가 분양돼 5년간의 평균보다 50%나 늘었지만 지방은 3만9천451가구로 40%나 줄었다.

지방에서 분양된 아파트가 수도권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셈으로, 특히 지방의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어 있음을 뒷받침했다.

7월도 수도권 6천138가구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8천15가구가 분양되는데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 3천175가구, 경기 2천963가구, 울산 918가구, 전북 540가구, 충북 419가구를 제외하면 나머지 시도는 분양 계획이 아예 없다.

분양주택이 6천8가구, 임대주택이 2천7가구이고 민간이 54%, 공공이 46%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택업계가 제출한 자료를 기준으로 한 것이어서 실제 분양은 시장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라며 "시장 상황이 워낙 좋지 않아 건설사들이 분양 시기를 확정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