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민간부문 고용 증가세 부진
입력 2010.07.01 (06:47) 국제
지난 한달간 미국내 기업 등 정부를 제외한 민간 부문에서 늘어난 일자리 수가 예상에 크게 못 미치는 등 고용 증가세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고용업체는 지난 6월 미국의 기업 등 민간부문에서 모두 만 3천개의 일자리가 늘어나는데 그쳤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 5월의 일자리 증가폭 5만 7천 개는 물론 경제전문가들이 예상했던 6만 개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서비스 부문에서는 3만 개의 일자리가 늘어났지만, 제조와 건설을 포함한 생산부문에서는 만 7천개가 줄었습니다.
  • 美 민간부문 고용 증가세 부진
    • 입력 2010-07-01 06:47:27
    국제
지난 한달간 미국내 기업 등 정부를 제외한 민간 부문에서 늘어난 일자리 수가 예상에 크게 못 미치는 등 고용 증가세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 고용업체는 지난 6월 미국의 기업 등 민간부문에서 모두 만 3천개의 일자리가 늘어나는데 그쳤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지난 5월의 일자리 증가폭 5만 7천 개는 물론 경제전문가들이 예상했던 6만 개에도 크게 못 미치는 수준입니다.

서비스 부문에서는 3만 개의 일자리가 늘어났지만, 제조와 건설을 포함한 생산부문에서는 만 7천개가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