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정부부채 지속 급증…25년후 GDP 80% 육박”
입력 2010.07.01 (06:47) 국제
미국 연방정부 부채가 올해말 GDP, 국내 총생산의 65%에 달하고 2035년에는 GDP의 80%에 이를 것이라고 미 의회예산국이 예상했습니다.

미 의회예산국은 현재 연방정부가 국채이자로 GDP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불하고 있지만 2035년에는 국채 이자부담이 GDP의 4%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는 연방정부의 재정수입 가운데 3분의 1을 국채 이자로 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미 의회예산국 더글러스 엘먼도프 국장은 오늘 국가재정책임.개혁위원회에 제출한 증언을 통해 과거 행정부의 감세조치와 오바마 행정부의 중산층 세제혜택 정책이 계속 시행될 경우 재정적자 전망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 “美 정부부채 지속 급증…25년후 GDP 80% 육박”
    • 입력 2010-07-01 06:47:28
    국제
미국 연방정부 부채가 올해말 GDP, 국내 총생산의 65%에 달하고 2035년에는 GDP의 80%에 이를 것이라고 미 의회예산국이 예상했습니다.

미 의회예산국은 현재 연방정부가 국채이자로 GDP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불하고 있지만 2035년에는 국채 이자부담이 GDP의 4%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는 연방정부의 재정수입 가운데 3분의 1을 국채 이자로 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미 의회예산국 더글러스 엘먼도프 국장은 오늘 국가재정책임.개혁위원회에 제출한 증언을 통해 과거 행정부의 감세조치와 오바마 행정부의 중산층 세제혜택 정책이 계속 시행될 경우 재정적자 전망은 더욱 악화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