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종시 논란
정치권, 세종시 ‘플러스 알파’ 논란
입력 2010.07.01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종시 수정법안 부결 이후 세종시의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이른바 '플러스 알파' 문제가 새로운 논란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세종시 언급 자체를 피하자는 분위기지만 야당은 원안에 '플러스 알파'가 이미 포함돼 있다며 서둘러 원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종시 본회의 표결에서 당내 분열을 확인한 한나라당은 세종시 언급 자체를 자제하자는 입장입니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전당대회가 끝날 때까지 당분간 세종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이른바 '플러스 알파' 문제 등을 언급하지 않는 게 당 화합을 위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원안 고수파, 수정안 지지파 모두 애국심의 발로 였다. 이제 결론 났으니 당내 갈등 깨끗이 씻어져야 하겠다."

친이.친박계 의원들도 일단 공개적인 논란 확산은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세종시 원안을 지켜 낸 야당은 이제 '플러스 알파' 사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야당은 원안에 플러스 알파가 포함돼 있는 만큼 원안대로 서둘러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정세균 (민주당 대표):"하루빨리 세종시 제대로, 원래 계획대로 만들어 달라. 플러스 알파가 없다는 등 국민 협박하고 하지 마라."

<녹취>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가려던 기업이나 대학 등 투자 입주를 어렵게 만드는 상황이 온다면 과거보다 더한 국론분열과 갈등을 유발할 것이다."

세종시 플러스 알파 논란은 다가오는 재보궐 선거와 맞물리면서 한층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송창언입니다.
  • 정치권, 세종시 ‘플러스 알파’ 논란
    • 입력 2010-07-01 07:02:3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종시 수정법안 부결 이후 세종시의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이른바 '플러스 알파' 문제가 새로운 논란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세종시 언급 자체를 피하자는 분위기지만 야당은 원안에 '플러스 알파'가 이미 포함돼 있다며 서둘러 원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종시 본회의 표결에서 당내 분열을 확인한 한나라당은 세종시 언급 자체를 자제하자는 입장입니다.

김무성 원내대표는 전당대회가 끝날 때까지 당분간 세종시 자족기능 확보를 위한 이른바 '플러스 알파' 문제 등을 언급하지 않는 게 당 화합을 위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원안 고수파, 수정안 지지파 모두 애국심의 발로 였다. 이제 결론 났으니 당내 갈등 깨끗이 씻어져야 하겠다."

친이.친박계 의원들도 일단 공개적인 논란 확산은 자제하는 모습입니다.

세종시 원안을 지켜 낸 야당은 이제 '플러스 알파' 사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야당은 원안에 플러스 알파가 포함돼 있는 만큼 원안대로 서둘러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정세균 (민주당 대표):"하루빨리 세종시 제대로, 원래 계획대로 만들어 달라. 플러스 알파가 없다는 등 국민 협박하고 하지 마라."

<녹취>이회창 (자유선진당 대표):"가려던 기업이나 대학 등 투자 입주를 어렵게 만드는 상황이 온다면 과거보다 더한 국론분열과 갈등을 유발할 것이다."

세종시 플러스 알파 논란은 다가오는 재보궐 선거와 맞물리면서 한층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