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동산 침체에 허위 분양 광고 기승
입력 2010.07.01 (07:02) 수정 2010.07.01 (09: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부동산 시장 침체로 미분양되는 아파트나 상가가 많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분양사업자들이 허위 과장 광고를 통해 소비자들을 현혹시키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 아파트 단지 가운데 도로가 나 있습니다.



분양 광고대로라면 안개 분수가 조성돼 있어야 할 중앙광장 자립니다.



<인터뷰>고영관(아파트 입주민):"이게 도로지 어떻게 중앙광장이 됩니까? 어느 광장을 보더라도 도로가 가로지르는 광장은 없으니까 이건 도롭니다."



아파트 현관 앞의 공간인 전실.



공용공간이지만 개인 전용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도 있습니다.



<녹취>아파트 입주민:"개인 수납공간이 설치돼 있었고요. 도우미들이 개인 전용공간으로 쓸 수 있다는 안내를 했습니다."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미분양 아파트와 상가를 처리하기 위한 허위 과장 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보장과 임대 확정 등 눈길을 끄는 광고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이동원(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사업자들이 내세운 광고행위에 대해서 꼼꼼하게 현장을 살펴보시고 계약 내용도 확인하셔야 합니다."



공정위는 현대건설과 남광토건 등 10개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파아란과 익현, 태진 알앤씨에는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공정위는 앞으로 소비자모니터제도와 연계해 부동산 관련 허위과장 광고를 강력하게 단속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 부동산 침체에 허위 분양 광고 기승
    • 입력 2010-07-01 07:02:42
    • 수정2010-07-01 09:49:3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부동산 시장 침체로 미분양되는 아파트나 상가가 많습니다.



이 때문에 일부 분양사업자들이 허위 과장 광고를 통해 소비자들을 현혹시키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정정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 아파트 단지 가운데 도로가 나 있습니다.



분양 광고대로라면 안개 분수가 조성돼 있어야 할 중앙광장 자립니다.



<인터뷰>고영관(아파트 입주민):"이게 도로지 어떻게 중앙광장이 됩니까? 어느 광장을 보더라도 도로가 가로지르는 광장은 없으니까 이건 도롭니다."



아파트 현관 앞의 공간인 전실.



공용공간이지만 개인 전용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도 있습니다.



<녹취>아파트 입주민:"개인 수납공간이 설치돼 있었고요. 도우미들이 개인 전용공간으로 쓸 수 있다는 안내를 했습니다."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미분양 아파트와 상가를 처리하기 위한 허위 과장 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보장과 임대 확정 등 눈길을 끄는 광고로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는 것입니다.



<인터뷰>이동원(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과장):"사업자들이 내세운 광고행위에 대해서 꼼꼼하게 현장을 살펴보시고 계약 내용도 확인하셔야 합니다."



공정위는 현대건설과 남광토건 등 10개 업체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파아란과 익현, 태진 알앤씨에는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공정위는 앞으로 소비자모니터제도와 연계해 부동산 관련 허위과장 광고를 강력하게 단속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