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동찬 끝내기 홈런…기아 11연패
입력 2010.07.01 (07:02) 수정 2010.07.01 (07: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삼성이 조동찬의 끝내기 홈런으로 롯데를 꺾고, 7연승을 달렸습니다.

KIA는 11연패에 빠졌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3대 3으로 팽팽히 맞선 9회말 투아웃.

조동찬이 힘껏 쳐낸 공이 담장을 훌쩍 넘어갑니다.

삼성의 7연승을 이끈 값진 끝내기 한 점 홈런이었습니다.

<인터뷰>조동찬(삼성):"요즘 잘 맞아서 야구장 갈 때마다 매 타석 들어설 때마다 흥분됩니다."

롯데는 이대호가 홈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가는 22호 아치에 홍성흔이 9회 동점포까지 쏘아올렸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습니다.

KIA는 팀 역대 최다인 11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5대 2로 앞서가던 8회, 불펜의 난조로 석 점을 허용했고, 연장 11회 다섯 점을 더 내줘 10대 5로 졌습니다.

7회까지 2실점 호투했던 KIA 선발 로페즈는 자신의 승리가 날아가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두산은 한화를 1대 0으로 제치고, 쾌조의 5연승을 달렸습니다.

6회, 오재원의 땅볼 때 2루수 오선진의 느린 송구를 틈타 고영민이 과감히 홈을 파고들어 값진 결승점을 뽑아냈습니다.

넥센은 LG를 7대 3으로 이기고,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조동찬 끝내기 홈런…기아 11연패
    • 입력 2010-07-01 07:02:44
    • 수정2010-07-01 07:13:0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삼성이 조동찬의 끝내기 홈런으로 롯데를 꺾고, 7연승을 달렸습니다.

KIA는 11연패에 빠졌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3대 3으로 팽팽히 맞선 9회말 투아웃.

조동찬이 힘껏 쳐낸 공이 담장을 훌쩍 넘어갑니다.

삼성의 7연승을 이끈 값진 끝내기 한 점 홈런이었습니다.

<인터뷰>조동찬(삼성):"요즘 잘 맞아서 야구장 갈 때마다 매 타석 들어설 때마다 흥분됩니다."

롯데는 이대호가 홈런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가는 22호 아치에 홍성흔이 9회 동점포까지 쏘아올렸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습니다.

KIA는 팀 역대 최다인 11연패의 늪에 빠졌습니다.

5대 2로 앞서가던 8회, 불펜의 난조로 석 점을 허용했고, 연장 11회 다섯 점을 더 내줘 10대 5로 졌습니다.

7회까지 2실점 호투했던 KIA 선발 로페즈는 자신의 승리가 날아가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두산은 한화를 1대 0으로 제치고, 쾌조의 5연승을 달렸습니다.

6회, 오재원의 땅볼 때 2루수 오선진의 느린 송구를 틈타 고영민이 과감히 홈을 파고들어 값진 결승점을 뽑아냈습니다.

넥센은 LG를 7대 3으로 이기고, 4연패에서 벗어났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