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해일 “작품마다 잘 녹아나는 배우 되고파”
입력 2010.07.01 (07:33) 연합뉴스
연극계의 샛별로 꼽히다 2001년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통해 영화에 데뷔한 박해일. 어느덧 10년차 영화배우가 된 그의 위상은 충무로의 파워맨 강우석 감독의 야심작 ’이끼’에서 주연을 꿰찰 정도까지 올랐다.



박해일은 14일 개봉하는 ’이끼’에서 아버지의 죽음을 파헤치느라 외딴 마을 사람들과 대결하는 남자 유해국 역을 맡아 관록 있는 조연 배우들의 불꽃 연기에 맞서 흔들리지 않고 극의 중심을 잡는다.



’이끼’는 윤태호의 동명 인터넷 만화를 원작으로 한 스릴러 영화다. 최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박해일은 "원작을 한번 훑어보고 그다음에는 원작에 매달리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면서 "만화와 영화의 간극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그 사이를 어떻게 채워갈지를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강우석 감독의 캐스팅 제의를 받기 전에 ’이끼’ 시나리오를 쓴 정지우 감독을 통해 원작자를 먼저 만났다고 말했다.



"만화를 구상하고 그리면서 유해국의 이미지가 모호할 때는 ’질투는 나의 힘’의 이원상 역을 떠올렸다는 말을 하더라구요." 이원상은 박해일이 연기한 캐릭터다. 박해일은 ’이끼’에 캐스팅됐을 때부터 원작의 유해국 캐릭터와 비슷하다는 평을 들었다.



그는 촬영 초반에는 강우석 감독의 스타일에 적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은 준비되면 일사천리 식으로 바로 들어가는 스타일인데 내가 처음에 버벅댔다. 스타일의 차이를 맞추는데 시간이 필요했다"면서 "내가 원래 불이 늦게 붙는 편"이라고 말했다.



박해일은 감독과 어떻게 유기적 화합을 이룰지를 많이 신경썼다고 했다. "오랜 경력이 있는 분과 작업한 것은 처음이었어요. 과거에 촬영했던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고 배우들 이야기 듣는 재미도 쏠쏠했어요. 앞으로 자양분이 될 얘기도 많이 들었죠."



박해일이 상대한 정재영, 유해진, 김상호, 김준배는 모두 연극배우 출신으로, 대학로 시절부터 잘 알던 사이다. 극 중에서 이들과 목숨을 걸고 격정적인 대립을 하는 그는 선배 배우들의 연기에 팽팽하게 맞서려 애썼다고 털어놨다.



"센 연기를 하는 분들이잖아요. 밀리면 안 되겠다 싶었어요. 제가 ’관객의 눈’ 역할인데 제가 밀리면 관객도 같이 밀린다고 생각했어요."



그의 출연작 중에 봉준호 감독의 ’괴물’과 ’살인의 추억’ 같은 히트작이 있지만 이들 영화는 최고의 흥행보증수표 송강호의 역할이 가장 컸던 작품이다. 박해일도 송강호 같은 흥행 배우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을까.



"욕심 가지고 되겠어요. (웃음) 작품마다 잘 녹아나는 배우가 되는 게 먼저죠. 그다음으로는 관객과 잘 만나면 좋겠고요."



그는 그러면서도 설경구가 주연한 강우석 감독의 영화 ’실미도’ ’공공의 적’ 등이 흥행한 것을 들면서 주연 배우로서 느끼는 부담이 없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상업영화를 주로 하는 배우지만 저예산 장편영화나 단편영화도 여러 편 찍었다. 봉준호 감독의 권유로 한 영화도 있지만 작품에 대한 호기심으로 출연한 예도 있다. "이야기를 풀어가는 참신한 장면이나 내풍기는 화두가 흥미로워요. 단지 재밋거리 이상이죠."



그는 다음 달부터 신인 윤재근 감독의 영화 ’대결’(가제) 촬영에 들어간다. ’이끼’ 직후 참여한 저예산영화 ’짐승의 끝’은 8월 18~24일 압구정 CGV에서 열리는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CinDi)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박해일은 "할 수 있는 데까지 내 기운을 놓치지 않고 영화를 하고 싶다"면서 "나 자신에게 솔직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 박해일 “작품마다 잘 녹아나는 배우 되고파”
    • 입력 2010-07-01 07:33:59
    연합뉴스
연극계의 샛별로 꼽히다 2001년 임순례 감독의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통해 영화에 데뷔한 박해일. 어느덧 10년차 영화배우가 된 그의 위상은 충무로의 파워맨 강우석 감독의 야심작 ’이끼’에서 주연을 꿰찰 정도까지 올랐다.



박해일은 14일 개봉하는 ’이끼’에서 아버지의 죽음을 파헤치느라 외딴 마을 사람들과 대결하는 남자 유해국 역을 맡아 관록 있는 조연 배우들의 불꽃 연기에 맞서 흔들리지 않고 극의 중심을 잡는다.



’이끼’는 윤태호의 동명 인터넷 만화를 원작으로 한 스릴러 영화다. 최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박해일은 "원작을 한번 훑어보고 그다음에는 원작에 매달리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면서 "만화와 영화의 간극이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그 사이를 어떻게 채워갈지를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강우석 감독의 캐스팅 제의를 받기 전에 ’이끼’ 시나리오를 쓴 정지우 감독을 통해 원작자를 먼저 만났다고 말했다.



"만화를 구상하고 그리면서 유해국의 이미지가 모호할 때는 ’질투는 나의 힘’의 이원상 역을 떠올렸다는 말을 하더라구요." 이원상은 박해일이 연기한 캐릭터다. 박해일은 ’이끼’에 캐스팅됐을 때부터 원작의 유해국 캐릭터와 비슷하다는 평을 들었다.



그는 촬영 초반에는 강우석 감독의 스타일에 적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은 준비되면 일사천리 식으로 바로 들어가는 스타일인데 내가 처음에 버벅댔다. 스타일의 차이를 맞추는데 시간이 필요했다"면서 "내가 원래 불이 늦게 붙는 편"이라고 말했다.



박해일은 감독과 어떻게 유기적 화합을 이룰지를 많이 신경썼다고 했다. "오랜 경력이 있는 분과 작업한 것은 처음이었어요. 과거에 촬영했던 이야기를 많이 해주셨고 배우들 이야기 듣는 재미도 쏠쏠했어요. 앞으로 자양분이 될 얘기도 많이 들었죠."



박해일이 상대한 정재영, 유해진, 김상호, 김준배는 모두 연극배우 출신으로, 대학로 시절부터 잘 알던 사이다. 극 중에서 이들과 목숨을 걸고 격정적인 대립을 하는 그는 선배 배우들의 연기에 팽팽하게 맞서려 애썼다고 털어놨다.



"센 연기를 하는 분들이잖아요. 밀리면 안 되겠다 싶었어요. 제가 ’관객의 눈’ 역할인데 제가 밀리면 관객도 같이 밀린다고 생각했어요."



그의 출연작 중에 봉준호 감독의 ’괴물’과 ’살인의 추억’ 같은 히트작이 있지만 이들 영화는 최고의 흥행보증수표 송강호의 역할이 가장 컸던 작품이다. 박해일도 송강호 같은 흥행 배우가 되고 싶은 욕심이 있을까.



"욕심 가지고 되겠어요. (웃음) 작품마다 잘 녹아나는 배우가 되는 게 먼저죠. 그다음으로는 관객과 잘 만나면 좋겠고요."



그는 그러면서도 설경구가 주연한 강우석 감독의 영화 ’실미도’ ’공공의 적’ 등이 흥행한 것을 들면서 주연 배우로서 느끼는 부담이 없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상업영화를 주로 하는 배우지만 저예산 장편영화나 단편영화도 여러 편 찍었다. 봉준호 감독의 권유로 한 영화도 있지만 작품에 대한 호기심으로 출연한 예도 있다. "이야기를 풀어가는 참신한 장면이나 내풍기는 화두가 흥미로워요. 단지 재밋거리 이상이죠."



그는 다음 달부터 신인 윤재근 감독의 영화 ’대결’(가제) 촬영에 들어간다. ’이끼’ 직후 참여한 저예산영화 ’짐승의 끝’은 8월 18~24일 압구정 CGV에서 열리는 시네마디지털서울영화제(CinDi)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박해일은 "할 수 있는 데까지 내 기운을 놓치지 않고 영화를 하고 싶다"면서 "나 자신에게 솔직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