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제포착] 6·70년대 풍경 속으로 ‘추억 여행’
입력 2010.07.01 (08:47) 수정 2010.07.01 (09:58)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낡은 나무의자와 책상, 연탄난로 위에 놔뒀다 먹는 양은 도시락은 생각만 해도,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추억의 풍경들이죠.

이렇게 60, 70년대 추억의 풍경을 체험하고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 서울에도 있다고 하는데요,

박태원 아나운서, 어딜 가면 볼 수 있나요?

<리포트>

네, 국립민속박물관에 마련된 추억의 거리인데요,

어릴 적 입었던 교복을 입고 수업도 듣고, 도시락도 먹습니다.

6,70년대 이발도구와 가구를 그대로 재현해 놓은 이발소와 다방에서 직접 체험도 해 볼 수 있습니다. 서울 중계동의 한 동네는 실제로 이런 풍경들이 그대로 남아있어 사람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 때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의 풍경들. 새록새록, 향수를 자아냅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국립민속박물관. 종소리가 울리고, 추억의 수업이 시작됩니다.

<현장음> "‘추억 행 타임머신을 타라’에 참가해주신 여러 소년 소녀 여러분들께 대단히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낡은 나무의자와 교복, 모자까지 6,70년대 그대로인데요, 달라진 건 나이든 얼굴 뿐 입니다.

<인터뷰>변혜정(64/서울 가회동) : "이 교복 입어본 지가 44년 만이에요. 너무 입고 싶었거든요. 오늘 친구들하고 와서 입어봤는데 너무 좋네요. 추억에 잠기는 것 같고."

조는 학생도 보이고요, 수업 중 화장실에 가는 학생, 그리고 이런 학생 꼭 있죠.

헐레벌떡, 지각생도 속출합니다.

<인터뷰>하훈(28/서울 사당동) : "저는 지금도 직장 다니면서 지각을 하고 있고요, 저한테는 일상이에요. 이게."

난로 위에 얹어놓은 양은 도시락, 참 오랜만이죠. 그 시절, 최고의 반찬은 바로, 이렇게 밥 위에 살짝 얹은 계란이었죠.

교복을 입고 함께 먹는 양은 도시락, 마치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착각을 일으킵니다.

서울 종로의 명소였던 화개이발소를 재현한 곳인데요, 무엇보다 까까머리의 추억, 바리캉이 가장 먼저 눈에 띄고요.

<인터뷰>강신택(62/서울 오금동) : "이게 뭔지 아세요? 면도칼을 가는 겁니다. 날이 잘 서죠."

왜 여기 안 나오나 하셨죠. 추억의 데이트 장소, 약속 다방입니다.

학창시절, 빼놓을 수 없는 미팅. 설레던 추억을 되새기며, 그 시절로 돌아가 보는 것도 색다른 재밉니다.

<인터뷰>김명숙(58/서울 교북동) : "독수리다방 기억나요. 연대 앞에. 거기서 미팅 했거든요."

커피 전문점에 익숙해진 요즘의 젊은이들에겐 새롭고 이색적인 경험이 되겠죠.

<인터뷰>강경원(28/서울 홍제동) : "옛날 어머니 세대가 경험했던 것을 직접 경험하니까 재밌고 몰랐던 것들을 새로 알게 되는 것 같아요. 너무 재밌어요."

타임머신을 탄 듯, 과거로 돌아가 보는 일일 여행. 유년시절을 떠올리는 좋은 추억이 됩니다.

서울 중계동 104번지, 한 공익광고의 배경으로 등장하기도 했던 이곳은, 2012년 재개발을 앞두고 있는 서울의 마지막 남은 달동넵니다.

얼마 후면 모두 사라질 마지막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이곳을 찾는 이들이 있는데요,

<인터뷰>원훈재(36/서울 방학동) : "서울의 마지막 남은 달동네라고 해서 7.80년대 느낌을 체험해 보고자 왔습니다."

오랜 세월, 한 자리를 지켜왔다는 채소가게.

<인터뷰>오영숙(77) : "40년도 넘게 살았어요. 여태까지 여기서 아들 딸 대학 다 가르쳐서 시집 장가보냈어요."

이 동네의 산 증인과도 같은 할머니는, 사진 찍는 이들에게 더없이 좋은 모델입니다.

<인터뷰>박재원(28/경기도 안양시 호계동) : "왠지 할머니 집 동네에 놀러온 느낌도 나고요, 좋은 것 같아요."

골목골목,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오래된 추억을 만날 수 있는데요,

<인터뷰>석진형(37/서울 봉천동) : "눈 많이 오면 연탄 던지고 길 미끄러운 거 방지하고 그랬던 생각이 납니다."

길가에 버려진 소품도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인터뷰>옥승철(36/서울 화곡동) : "서울에서는 버려진 가전제품들을 보기 힘들잖아요. 황폐해져가는 느낌을 담고 싶었어요."

수십 년을 오갔을 돌계단과 빨랫줄, 이젠 아쉬운 풍경들인데요,

<인터뷰>강신양(32/서울 서초동) : "옛날 모습 보니까 다 개발돼서 아파트로 바뀌면 이런 모습을 보려고 해도 못 볼 테니까 그런 게 없어져 가는 게 안타깝네요."

시간이 멈춘 듯한 오래된 풍경과 유년시절 떠올리게 하는 추억여행은 복잡한 도심 속, 사람들에게 위안이 되고 있습니다.
  • [화제포착] 6·70년대 풍경 속으로 ‘추억 여행’
    • 입력 2010-07-01 08:47:30
    • 수정2010-07-01 09:58:25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낡은 나무의자와 책상, 연탄난로 위에 놔뒀다 먹는 양은 도시락은 생각만 해도,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추억의 풍경들이죠.

이렇게 60, 70년대 추억의 풍경을 체험하고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 서울에도 있다고 하는데요,

박태원 아나운서, 어딜 가면 볼 수 있나요?

<리포트>

네, 국립민속박물관에 마련된 추억의 거리인데요,

어릴 적 입었던 교복을 입고 수업도 듣고, 도시락도 먹습니다.

6,70년대 이발도구와 가구를 그대로 재현해 놓은 이발소와 다방에서 직접 체험도 해 볼 수 있습니다. 서울 중계동의 한 동네는 실제로 이런 풍경들이 그대로 남아있어 사람들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그 때 그 시절이 생각나는 추억의 풍경들. 새록새록, 향수를 자아냅니다.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국립민속박물관. 종소리가 울리고, 추억의 수업이 시작됩니다.

<현장음> "‘추억 행 타임머신을 타라’에 참가해주신 여러 소년 소녀 여러분들께 대단히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낡은 나무의자와 교복, 모자까지 6,70년대 그대로인데요, 달라진 건 나이든 얼굴 뿐 입니다.

<인터뷰>변혜정(64/서울 가회동) : "이 교복 입어본 지가 44년 만이에요. 너무 입고 싶었거든요. 오늘 친구들하고 와서 입어봤는데 너무 좋네요. 추억에 잠기는 것 같고."

조는 학생도 보이고요, 수업 중 화장실에 가는 학생, 그리고 이런 학생 꼭 있죠.

헐레벌떡, 지각생도 속출합니다.

<인터뷰>하훈(28/서울 사당동) : "저는 지금도 직장 다니면서 지각을 하고 있고요, 저한테는 일상이에요. 이게."

난로 위에 얹어놓은 양은 도시락, 참 오랜만이죠. 그 시절, 최고의 반찬은 바로, 이렇게 밥 위에 살짝 얹은 계란이었죠.

교복을 입고 함께 먹는 양은 도시락, 마치 그 시절로 돌아간 듯한 착각을 일으킵니다.

서울 종로의 명소였던 화개이발소를 재현한 곳인데요, 무엇보다 까까머리의 추억, 바리캉이 가장 먼저 눈에 띄고요.

<인터뷰>강신택(62/서울 오금동) : "이게 뭔지 아세요? 면도칼을 가는 겁니다. 날이 잘 서죠."

왜 여기 안 나오나 하셨죠. 추억의 데이트 장소, 약속 다방입니다.

학창시절, 빼놓을 수 없는 미팅. 설레던 추억을 되새기며, 그 시절로 돌아가 보는 것도 색다른 재밉니다.

<인터뷰>김명숙(58/서울 교북동) : "독수리다방 기억나요. 연대 앞에. 거기서 미팅 했거든요."

커피 전문점에 익숙해진 요즘의 젊은이들에겐 새롭고 이색적인 경험이 되겠죠.

<인터뷰>강경원(28/서울 홍제동) : "옛날 어머니 세대가 경험했던 것을 직접 경험하니까 재밌고 몰랐던 것들을 새로 알게 되는 것 같아요. 너무 재밌어요."

타임머신을 탄 듯, 과거로 돌아가 보는 일일 여행. 유년시절을 떠올리는 좋은 추억이 됩니다.

서울 중계동 104번지, 한 공익광고의 배경으로 등장하기도 했던 이곳은, 2012년 재개발을 앞두고 있는 서울의 마지막 남은 달동넵니다.

얼마 후면 모두 사라질 마지막 모습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카메라를 들고 이곳을 찾는 이들이 있는데요,

<인터뷰>원훈재(36/서울 방학동) : "서울의 마지막 남은 달동네라고 해서 7.80년대 느낌을 체험해 보고자 왔습니다."

오랜 세월, 한 자리를 지켜왔다는 채소가게.

<인터뷰>오영숙(77) : "40년도 넘게 살았어요. 여태까지 여기서 아들 딸 대학 다 가르쳐서 시집 장가보냈어요."

이 동네의 산 증인과도 같은 할머니는, 사진 찍는 이들에게 더없이 좋은 모델입니다.

<인터뷰>박재원(28/경기도 안양시 호계동) : "왠지 할머니 집 동네에 놀러온 느낌도 나고요, 좋은 것 같아요."

골목골목,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오래된 추억을 만날 수 있는데요,

<인터뷰>석진형(37/서울 봉천동) : "눈 많이 오면 연탄 던지고 길 미끄러운 거 방지하고 그랬던 생각이 납니다."

길가에 버려진 소품도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인터뷰>옥승철(36/서울 화곡동) : "서울에서는 버려진 가전제품들을 보기 힘들잖아요. 황폐해져가는 느낌을 담고 싶었어요."

수십 년을 오갔을 돌계단과 빨랫줄, 이젠 아쉬운 풍경들인데요,

<인터뷰>강신양(32/서울 서초동) : "옛날 모습 보니까 다 개발돼서 아파트로 바뀌면 이런 모습을 보려고 해도 못 볼 테니까 그런 게 없어져 가는 게 안타깝네요."

시간이 멈춘 듯한 오래된 풍경과 유년시절 떠올리게 하는 추억여행은 복잡한 도심 속, 사람들에게 위안이 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