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지령받고 반미집회 혐의 진보연대 간부 영장
입력 2010.07.01 (10:51) 사회
경찰청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맥아더장군 동상 철거 집회 등 반미투쟁을 벌인 혐의로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공동대표와 최영옥 자주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정대연 전 집행위원장 등 진보연대 전ㆍ현직 간부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한 공동대표 등은 지난 2004년부터 2007년까지 북한 통일전선부 관계자들로부터 여러 차례 지령을 받고 맥아더장군 동상 철거를 요구하는 반미집회를 10여 차례 개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북한 핵실험과 북한 미사일 발사를 옹호하는 내용의 문건을 제작해 배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가정보원과 함께 지난달 29일 이들을 검거했으며, 동시에 서울 영등포구 진보연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 北 지령받고 반미집회 혐의 진보연대 간부 영장
    • 입력 2010-07-01 10:51:24
    사회
경찰청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맥아더장군 동상 철거 집회 등 반미투쟁을 벌인 혐의로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공동대표와 최영옥 자주통일위원회 부위원장, 정대연 전 집행위원장 등 진보연대 전ㆍ현직 간부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한 공동대표 등은 지난 2004년부터 2007년까지 북한 통일전선부 관계자들로부터 여러 차례 지령을 받고 맥아더장군 동상 철거를 요구하는 반미집회를 10여 차례 개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또 북한 핵실험과 북한 미사일 발사를 옹호하는 내용의 문건을 제작해 배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국가정보원과 함께 지난달 29일 이들을 검거했으며, 동시에 서울 영등포구 진보연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