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출산에 하춘화 ‘영암 아리랑’ 노래비
입력 2010.07.01 (14:44) 수정 2010.07.01 (14:47) 연합뉴스
가수 하춘화(55)가 부른 ’영암 아리랑’ 노래비가 전남 영암 월출산 자락에 세워졌다.



영암군과 ’하춘화 노래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일 영암읍 회문리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영암 아리랑 노래비 제막식을 열었다.



제막식에는 민선 5기 첫 업무를 시작한 김일태 영암군수, 하춘화, 하씨의 부친 하종오씨, 주민 등이 참석했다.



하씨는 "’영암 아리랑’의 작은 노래비들은 있었는데 이번에는 하춘화의 노래비로, ’영암 아리랑’ 노랫말이 함께 새겨졌다"며 "영암 군민들이 지역을 널리 알린 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세워주는 것이어서 뜻깊다"고 말했다.



전남대 최규철 교수가 제작한 높이 4.3m의 노래비는 월출산 모습에 오선(五線)으로 리듬감을 줘 흥겹게 춤을 추는 모습과 월출산에 둥근 달이 떠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좌대에 놓인 돌은 영암 들판의 풍성한 곡식을 상징한다.



지난 1961년 6세에 데뷔한 하씨는 17세 때 영암이 고향인 아버지의 아이디어로 ’영암 아리랑’을 불렀다.



일찍이 고향을 떠나 부산과 서울 등에서 생활한 하씨의 아버지는 딸이 유명가수가 되자 고향을 널리 알려야겠다고 생각해 직접 작사.작곡가, 레코드사를 고른 것으로 알려졌다.
  • 월출산에 하춘화 ‘영암 아리랑’ 노래비
    • 입력 2010-07-01 14:44:22
    • 수정2010-07-01 14:47:04
    연합뉴스
가수 하춘화(55)가 부른 ’영암 아리랑’ 노래비가 전남 영암 월출산 자락에 세워졌다.



영암군과 ’하춘화 노래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일 영암읍 회문리 월출산 기찬랜드에서 영암 아리랑 노래비 제막식을 열었다.



제막식에는 민선 5기 첫 업무를 시작한 김일태 영암군수, 하춘화, 하씨의 부친 하종오씨, 주민 등이 참석했다.



하씨는 "’영암 아리랑’의 작은 노래비들은 있었는데 이번에는 하춘화의 노래비로, ’영암 아리랑’ 노랫말이 함께 새겨졌다"며 "영암 군민들이 지역을 널리 알린 데 대한 감사의 뜻으로 세워주는 것이어서 뜻깊다"고 말했다.



전남대 최규철 교수가 제작한 높이 4.3m의 노래비는 월출산 모습에 오선(五線)으로 리듬감을 줘 흥겹게 춤을 추는 모습과 월출산에 둥근 달이 떠오르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좌대에 놓인 돌은 영암 들판의 풍성한 곡식을 상징한다.



지난 1961년 6세에 데뷔한 하씨는 17세 때 영암이 고향인 아버지의 아이디어로 ’영암 아리랑’을 불렀다.



일찍이 고향을 떠나 부산과 서울 등에서 생활한 하씨의 아버지는 딸이 유명가수가 되자 고향을 널리 알려야겠다고 생각해 직접 작사.작곡가, 레코드사를 고른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