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경찰, 고어 성추행 의혹 재조사
입력 2010.07.01 (15:47) 국제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마사지사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경찰국은 고어 전 부통령이 2006년에 여성 마사지사를 성추행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포틀랜드 경찰은 앞서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피해 여성의 증언 거부로 중단한 바 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지난 2006년 말 포틀랜드 호텔에서 여성 마사지사에게 유사 성행위를 강요했다는 혐의로 고소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어 전 부통령은 대변인을 통해 혐의를 명백히 부인하며 조사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 美 경찰, 고어 성추행 의혹 재조사
    • 입력 2010-07-01 15:47:07
    국제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마사지사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경찰국은 고어 전 부통령이 2006년에 여성 마사지사를 성추행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포틀랜드 경찰은 앞서 이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려 했지만 피해 여성의 증언 거부로 중단한 바 있습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지난 2006년 말 포틀랜드 호텔에서 여성 마사지사에게 유사 성행위를 강요했다는 혐의로 고소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어 전 부통령은 대변인을 통해 혐의를 명백히 부인하며 조사를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