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황정일 주중공사 유족 동료 외교관 고소
입력 2010.07.01 (16:56) 사회
서울중앙지검은 중국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진 고 황정일 주중 공사의 유족 박모 씨가 당시 함께 근무했던 동료 외교관 김모 참사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고 황 전 공사의 부인인 박씨는 고소장을 통해 당시 김씨가 황 전 공사의 국가유공자 등록으로 유족이 각종 혜택을 받았는데도 더 욕심을 부리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을 해 유족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고소장 내용에 대한 법리 검토를 마친 뒤 조만간 박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박씨는 황 전 공사가 중국 베이징에서 근무하던 지난 2007년 7월 배탈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갑자기 숨진 뒤 국가가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중국의 눈치를 보는 바람에 사인 규명을 제대로 못했다며 지난해 9월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기도 했습니다.
  • 故 황정일 주중공사 유족 동료 외교관 고소
    • 입력 2010-07-01 16:56:02
    사회
서울중앙지검은 중국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진 고 황정일 주중 공사의 유족 박모 씨가 당시 함께 근무했던 동료 외교관 김모 참사관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을 형사4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고 황 전 공사의 부인인 박씨는 고소장을 통해 당시 김씨가 황 전 공사의 국가유공자 등록으로 유족이 각종 혜택을 받았는데도 더 욕심을 부리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을 해 유족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고소장 내용에 대한 법리 검토를 마친 뒤 조만간 박씨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박씨는 황 전 공사가 중국 베이징에서 근무하던 지난 2007년 7월 배탈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갑자기 숨진 뒤 국가가 베이징올림픽을 앞두고 중국의 눈치를 보는 바람에 사인 규명을 제대로 못했다며 지난해 9월 법원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내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