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항명 파문’ 전 강북서장 중징계 내려질 듯
입력 2010.07.01 (19:22) 사회
직속상관인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른바 '항명 파동'을 일으킨 채수창 전 서울 강북경찰서장에게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채 전 서장은 오늘 감찰 조사에서, 경찰 고위 간부로서 기자회견이라는 절차를 통해 내부 불만을 제기하는 방식이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채 전 서장의 행위가 지휘계통을 위반한 기강 문란 행위라는 점을 본인이 인정했다며 중징계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채 전 서장은 경찰청장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빨리 징계 절차를 진행해달라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채 전 서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양천경찰서 고문 의혹 사건의 직접적 책임이 실적 경쟁을 부추긴 조현오 청장에게 있다며 조 청장의 사퇴를 촉구했다가 직위 해제됐습니다.
  • ‘항명 파문’ 전 강북서장 중징계 내려질 듯
    • 입력 2010-07-01 19:22:39
    사회
직속상관인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른바 '항명 파동'을 일으킨 채수창 전 서울 강북경찰서장에게 중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채 전 서장은 오늘 감찰 조사에서, 경찰 고위 간부로서 기자회견이라는 절차를 통해 내부 불만을 제기하는 방식이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채 전 서장의 행위가 지휘계통을 위반한 기강 문란 행위라는 점을 본인이 인정했다며 중징계가 나올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채 전 서장은 경찰청장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빨리 징계 절차를 진행해달라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채 전 서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양천경찰서 고문 의혹 사건의 직접적 책임이 실적 경쟁을 부추긴 조현오 청장에게 있다며 조 청장의 사퇴를 촉구했다가 직위 해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