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단, 야당 지도자 투라비 석방
입력 2010.07.01 (21:55) 국제
수단의 야당 지도자인 하산 알-투라비가 보안 당국에 연행된 지 45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투라비는 지난 4월 치러진 대선과 총선 등 수단의 동시 선거가 사기극이라며 정부를 비난하다 지난 5월 자택에서 연행됐습니다.

투라비는 지난해 바시르 대통령에게 다르푸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제형사재판소에 자수하라고 촉구해 두 달 동안 구금되는 등 여러 차례 투옥되는 시련을 겪어왔습니다.
  • 수단, 야당 지도자 투라비 석방
    • 입력 2010-07-01 21:55:03
    국제
수단의 야당 지도자인 하산 알-투라비가 보안 당국에 연행된 지 45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투라비는 지난 4월 치러진 대선과 총선 등 수단의 동시 선거가 사기극이라며 정부를 비난하다 지난 5월 자택에서 연행됐습니다.

투라비는 지난해 바시르 대통령에게 다르푸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제형사재판소에 자수하라고 촉구해 두 달 동안 구금되는 등 여러 차례 투옥되는 시련을 겪어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