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취재] ②요란하던 지자체 통합 왜 지지부진?
입력 2010.07.01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그런데 창원시처럼 통합하겠다던 다른 마흔 여섯개 자치단체들은 왜 감감무소식일까요?



이정록 기자가 짚어 봤습니다.



<리포트>



통합논의로 떠들썩했던 경기도 성남시, 하남시, 광주시.



통합이 됐더라면 인구 134만명의 초거대 도시가 탄생할뻔 했습니다.



<녹취>"통합법안 철회하라!!"



하지만 진통만 겪다 무산되고 말았습니다.



국회에서 통합지원 특례법 심의가 보류된 데 이어 민주당과 일부 시민단체들의 반발도 거셌습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통합에 반대하던 후보가 시장에 당선됐습니다.



<인터뷰>이재명(성남시장) : "선거전에 몇군데 성과를 내서 통합하겠다는 목적이 앞서다보니까 주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에 대한 고려가 전혀 부족했던 겁니다.



성남 외에도 자치단체 통합을 추진한 곳은 수원시와 안양시, 청주시, 전주시, 순천시 등 전국적으로 18개 지역 46곳, 하지만, 주민들의 엇갈린 이해관계를 조율하지 못했고 결국 진전은 없었습니다.



<인터뷰>임상철(성남시 금곡동) : "성남시 세금을 갖고 하남이나 광주시쪽으로 분배해서 써야된다는.(끊고)그런문제가 나올수 있지 않느냐."



또 전국 230개 시군구를 50-60개로 통합하자는 ’지방행정체제개편 특별법’도 국회에서 낮잠만 자고 있습니다.



더구나 오늘 민선 5기의 4년 임기가 새로 시작되면서 창원시와 같은 통합논의가 당분간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정록입니다.
  • [집중취재] ②요란하던 지자체 통합 왜 지지부진?
    • 입력 2010-07-01 22:05:28
    뉴스 9
<앵커 멘트>



그런데 창원시처럼 통합하겠다던 다른 마흔 여섯개 자치단체들은 왜 감감무소식일까요?



이정록 기자가 짚어 봤습니다.



<리포트>



통합논의로 떠들썩했던 경기도 성남시, 하남시, 광주시.



통합이 됐더라면 인구 134만명의 초거대 도시가 탄생할뻔 했습니다.



<녹취>"통합법안 철회하라!!"



하지만 진통만 겪다 무산되고 말았습니다.



국회에서 통합지원 특례법 심의가 보류된 데 이어 민주당과 일부 시민단체들의 반발도 거셌습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통합에 반대하던 후보가 시장에 당선됐습니다.



<인터뷰>이재명(성남시장) : "선거전에 몇군데 성과를 내서 통합하겠다는 목적이 앞서다보니까 주민들이 동의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에 대한 고려가 전혀 부족했던 겁니다.



성남 외에도 자치단체 통합을 추진한 곳은 수원시와 안양시, 청주시, 전주시, 순천시 등 전국적으로 18개 지역 46곳, 하지만, 주민들의 엇갈린 이해관계를 조율하지 못했고 결국 진전은 없었습니다.



<인터뷰>임상철(성남시 금곡동) : "성남시 세금을 갖고 하남이나 광주시쪽으로 분배해서 써야된다는.(끊고)그런문제가 나올수 있지 않느냐."



또 전국 230개 시군구를 50-60개로 통합하자는 ’지방행정체제개편 특별법’도 국회에서 낮잠만 자고 있습니다.



더구나 오늘 민선 5기의 4년 임기가 새로 시작되면서 창원시와 같은 통합논의가 당분간은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정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