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직폭력배 살해 용의자 경찰에 자수
입력 2010.07.01 (22:57) 사회
지난달 대전에서 발생한 조직폭력배 살해사건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폭력조직원 43살 임모씨가 오늘 밤 9시 10분쯤 대전시 관저동에서 대기중이던 경찰에 자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직폭력배인 임씨는 지난달 29일 새벽 2시 40분쯤 대전시 봉명동의 한 식당 앞에서 이권문제로 다퉈왔던 상대 폭력조직원 41살 황 모씨를 자신의 외제 승용차로 치여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조직폭력배 살해 용의자 경찰에 자수
    • 입력 2010-07-01 22:57:43
    사회
지난달 대전에서 발생한 조직폭력배 살해사건 용의자가 경찰에 자수했습니다.

대전 둔산경찰서는 폭력조직원 43살 임모씨가 오늘 밤 9시 10분쯤 대전시 관저동에서 대기중이던 경찰에 자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직폭력배인 임씨는 지난달 29일 새벽 2시 40분쯤 대전시 봉명동의 한 식당 앞에서 이권문제로 다퉈왔던 상대 폭력조직원 41살 황 모씨를 자신의 외제 승용차로 치여 숨지게 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