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추억의 한국 시리즈] 93년 해태 vs 삼성
입력 2010.07.06 (08:03) 수정 2010.07.06 (09:08)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선동열과 이만수, 두 선수의 모습은 1993년 한국시리즈에서도 볼 수 있는데요.



해태와 삼성은 각각 이종범과 양준혁!



두 거물급 신인이 합류하면서 또 한 번 한국시리즈 정상에서 만나게 됩니다.



정규시즌 신인왕은 삼성 양준혁에게 돌아갔지만 한국시리즈 MVP는 해태 이종범의 몫이었습니다.



해태 이종범, 한국시리즈 7차전 동안 7개 도루 ‘바람의 아들’



이종범과 양준혁 말고도 빼놓을 수 없는 신인 선수가 또 있죠?



3차전, 해태 3회말부터 선동열 투입(10회말 101구를 끝으로 강판)

이에 맞서 삼성 신인 박충식, 15회까지 181구



한국시리즈 명승부를 꼽으라면 빠지지 않을 만큼 두 투수의 맞대결은 아직도 이야기 되고 있는데요.
  • [추억의 한국 시리즈] 93년 해태 vs 삼성
    • 입력 2010-07-06 08:03:36
    • 수정2010-07-06 09:08:59
    스포츠 하이라이트
선동열과 이만수, 두 선수의 모습은 1993년 한국시리즈에서도 볼 수 있는데요.



해태와 삼성은 각각 이종범과 양준혁!



두 거물급 신인이 합류하면서 또 한 번 한국시리즈 정상에서 만나게 됩니다.



정규시즌 신인왕은 삼성 양준혁에게 돌아갔지만 한국시리즈 MVP는 해태 이종범의 몫이었습니다.



해태 이종범, 한국시리즈 7차전 동안 7개 도루 ‘바람의 아들’



이종범과 양준혁 말고도 빼놓을 수 없는 신인 선수가 또 있죠?



3차전, 해태 3회말부터 선동열 투입(10회말 101구를 끝으로 강판)

이에 맞서 삼성 신인 박충식, 15회까지 181구



한국시리즈 명승부를 꼽으라면 빠지지 않을 만큼 두 투수의 맞대결은 아직도 이야기 되고 있는데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