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권력 사유화”…靑 “철저히 규명”
입력 2010.07.09 (07:01) 수정 2010.07.09 (16:4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당은 민간인 사찰뿐 아니라 공기업 인사까지 부당하게 개입한 권력형 게이트라며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압력이나 청탁이 있었다면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 사찰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경찰청 등 항의 방문 기관을 늘려가고 국정 조사 실시도 지속적으로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영포라인이 공기업 CEO들과 정기적으로 만나는 등 공기업 인사에까지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녹취>전병헌(민주당 정책위의장) : "이것은 한 마디로 사조직에 의한 국정 농단이고 권력사유화 국기문란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박선규 대변인은 만남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은 온당치 못하며 정부 정책의 현장 반영을 살피는 일이 청와대의 업무라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부당한 압력이나 청탁이 있었는지는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은 민간인 사찰 피해자 김종익씨가 전 정권의 특혜를 받았고 그 대가로 비자금을 관리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녹취>조전혁 : "특혜의 대가로 'KB한마음'은 비자금을 조성해 전 정권 실세들에게 전달하였으며"

이에 대해 김씨 측은 근거없는 흠집내기라면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영포 라인을 둘러싼 논란이 드세지는 가운데 포항 출신인 한나라당 이병석 의원은 야당이 민간인 사찰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몰아가는 것은 지역민에 대한 인권 유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야 “권력 사유화”…靑 “철저히 규명”
    • 입력 2010-07-09 07:01:41
    • 수정2010-07-09 16:49: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민주당은 민간인 사찰뿐 아니라 공기업 인사까지 부당하게 개입한 권력형 게이트라며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압력이나 청탁이 있었다면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민간 사찰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경찰청 등 항의 방문 기관을 늘려가고 국정 조사 실시도 지속적으로 촉구하기로 했습니다.

영포라인이 공기업 CEO들과 정기적으로 만나는 등 공기업 인사에까지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녹취>전병헌(민주당 정책위의장) : "이것은 한 마디로 사조직에 의한 국정 농단이고 권력사유화 국기문란이다."

이에 대해 청와대 박선규 대변인은 만남 자체를 문제 삼는 것은 온당치 못하며 정부 정책의 현장 반영을 살피는 일이 청와대의 업무라고 반박했습니다.

다만 부당한 압력이나 청탁이 있었는지는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 조전혁 의원은 민간인 사찰 피해자 김종익씨가 전 정권의 특혜를 받았고 그 대가로 비자금을 관리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녹취>조전혁 : "특혜의 대가로 'KB한마음'은 비자금을 조성해 전 정권 실세들에게 전달하였으며"

이에 대해 김씨 측은 근거없는 흠집내기라면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영포 라인을 둘러싼 논란이 드세지는 가운데 포항 출신인 한나라당 이병석 의원은 야당이 민간인 사찰 의혹을 권력형 게이트로 몰아가는 것은 지역민에 대한 인권 유린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