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의회, ECFA 비준 놓고 몸싸움
입력 2010.07.09 (07: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과 타이완이 체결한 양안 경제협력기본협정, 즉 ECFA(엑파) 비준을 놓고, 타이완 내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의회에서 여야 의원 간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어졌습니다.

상하이에서 원종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는 타이완 입법원입니다.

지난달 29일 체결된 양안 경제협력기본협정인 ECFA(엑파) 비준을 놓고 여야 의원들이 충돌했습니다.

서로 물을 뿌리고 비품을 집어던지는 등 격렬한 몸싸움을 벌입니다.

야당 의원이 밀려 단상 아래로 떨어지는 등 최소한 4명이 다쳤습니다.

몸싸움은 협정 비준을 반대하는 야당 의원들이 협정 관련 토의 안건이 거부되자 의장석 점거를 시도하면서 시작됐습니다.

<녹취> 리춘예(타이완 야당 의원) : "우리에게는 입법원에서 협정을 검토하고 감독할 권한이 있습니다. 집권 국민당이 우리의 권한을 거부해서는 안 됩니다."

타이완 야당인 민진당 등 반대파는 이 협정이 발효되면 빈부 격차와 대 중국 종속이 심화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FTA에 해당하는 양안 경제협력기본협정, ECFA는 중국 국무원과 타이완 입법원의 비준 절차를 남겨두고 있는데, 양안 정부는 내년 1월 발효를 목표로 잡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 타이완 의회, ECFA 비준 놓고 몸싸움
    • 입력 2010-07-09 07:01:4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중국과 타이완이 체결한 양안 경제협력기본협정, 즉 ECFA(엑파) 비준을 놓고, 타이완 내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의회에서 여야 의원 간 격렬한 몸싸움까지 벌어졌습니다.

상하이에서 원종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의 국회에 해당하는 타이완 입법원입니다.

지난달 29일 체결된 양안 경제협력기본협정인 ECFA(엑파) 비준을 놓고 여야 의원들이 충돌했습니다.

서로 물을 뿌리고 비품을 집어던지는 등 격렬한 몸싸움을 벌입니다.

야당 의원이 밀려 단상 아래로 떨어지는 등 최소한 4명이 다쳤습니다.

몸싸움은 협정 비준을 반대하는 야당 의원들이 협정 관련 토의 안건이 거부되자 의장석 점거를 시도하면서 시작됐습니다.

<녹취> 리춘예(타이완 야당 의원) : "우리에게는 입법원에서 협정을 검토하고 감독할 권한이 있습니다. 집권 국민당이 우리의 권한을 거부해서는 안 됩니다."

타이완 야당인 민진당 등 반대파는 이 협정이 발효되면 빈부 격차와 대 중국 종속이 심화 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FTA에 해당하는 양안 경제협력기본협정, ECFA는 중국 국무원과 타이완 입법원의 비준 절차를 남겨두고 있는데, 양안 정부는 내년 1월 발효를 목표로 잡고 있습니다.

상하이에서 KBS 뉴스 원종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