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최대 습지 ‘판타날’ 화재피해 확산
입력 2010.07.09 (09:27) 수정 2010.07.09 (11:29) 국제
브라질과 볼리비아, 파라과이 접경지역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습지 '판타날'이 대규모 화재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EFE 통신은 지난달 20일 브라질 쪽에서 일어난 불길이 볼리비아와 파라과이 국경으로 번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볼리비아 국경 내 자연보호 구역이 위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EFE 통신은 건조한 날씨로 불길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며 자연보호 구역의 70%가 이미 불에 탔으며, 가축 사육지역도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만여㎢ 넓이의 '판타날' 국립공원에는 천6백 여종의 나무와 700여종의 포유류 등이 서식하고 있으며 연간 20여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입니다.
  • 세계 최대 습지 ‘판타날’ 화재피해 확산
    • 입력 2010-07-09 09:27:11
    • 수정2010-07-09 11:29:21
    국제
브라질과 볼리비아, 파라과이 접경지역에 위치한 세계 최대 규모의 습지 '판타날'이 대규모 화재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EFE 통신은 지난달 20일 브라질 쪽에서 일어난 불길이 볼리비아와 파라과이 국경으로 번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볼리비아 국경 내 자연보호 구역이 위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EFE 통신은 건조한 날씨로 불길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며 자연보호 구역의 70%가 이미 불에 탔으며, 가축 사육지역도 위험에 빠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만여㎢ 넓이의 '판타날' 국립공원에는 천6백 여종의 나무와 700여종의 포유류 등이 서식하고 있으며 연간 20여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곳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