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아온 볼트, 100m서 시즌 최고 9초82
입력 2010.07.09 (10:47) 해외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가 100미터에서 올 시즌 최고인 9초 82를 기록했습니다.

볼트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 다이아몬드리그 아슬레티시마대회 100m 결승에서 9초82를 찍어 올 해 가장 빠른 기록을 수립했습니다.

5월 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대회 후 아킬레스건 통증을 호소한 볼트는 6주간 재활 치료에 전념해 예전의 기량을 회복했습니다.

남자 200m에서는 미국의 월터 딕스가 19초 86으로 정상을 밟았고 남자 110m 허들 세계기록 보유자인 다이론 로블레스도 시즌 개인 최고기록인 13초01로 1위로 골인했습니다.

여자 100m에서는 카멜리타 지터가 10초99로 우승했습니다.
  • 돌아온 볼트, 100m서 시즌 최고 9초82
    • 입력 2010-07-09 10:47:08
    해외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가 100미터에서 올 시즌 최고인 9초 82를 기록했습니다.

볼트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 다이아몬드리그 아슬레티시마대회 100m 결승에서 9초82를 찍어 올 해 가장 빠른 기록을 수립했습니다.

5월 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다이아몬드리그 대회 후 아킬레스건 통증을 호소한 볼트는 6주간 재활 치료에 전념해 예전의 기량을 회복했습니다.

남자 200m에서는 미국의 월터 딕스가 19초 86으로 정상을 밟았고 남자 110m 허들 세계기록 보유자인 다이론 로블레스도 시즌 개인 최고기록인 13초01로 1위로 골인했습니다.

여자 100m에서는 카멜리타 지터가 10초99로 우승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