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나라, 영남 발표회 “사찰·권력투쟁 등 논란”
입력 2010.07.09 (17:22) 정치
오는 14일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오늘 부산에서 열린 경선 후보들의 비전 발표회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민간인 사찰과 여권 내 권력투쟁에 대한 발언이 잇따랐습니다.

남경필 후보는 민간인 사찰과 영포라인, 선진국민연대 파문 등으로 여권이 분열되는 등 권력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며 야당의 정치 공세와 공작 정치에 맞서 싸울 수 있는 젊은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안상수 후보는 영포회 사건과 청와대 비서관 권력 남용 의혹으로 민심이 들끓고 있다며 권력 비리는 엄정 조사하고 잘못이 있을 경우 사법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성식 후보는 친이-친박 계파 싸움이 아닌 쇄신과 화합의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고, 홍준표 후보는 이심과 박심에 기대지 않고 계파를 떠나 세대 통합을 할 수 있는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앞서 남경필, 정두언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전당대회에서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남 후보와 정 후보는 후보 단일화를 통해 구체제에 안주하는 것이 아닌 새로운 시대을 열고 모든 세대, 모든 계층과 소통하면서 지지받는 정당을 만들어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 한나라, 영남 발표회 “사찰·권력투쟁 등 논란”
    • 입력 2010-07-09 17:22:05
    정치
오는 14일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오늘 부산에서 열린 경선 후보들의 비전 발표회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민간인 사찰과 여권 내 권력투쟁에 대한 발언이 잇따랐습니다.

남경필 후보는 민간인 사찰과 영포라인, 선진국민연대 파문 등으로 여권이 분열되는 등 권력 기반이 흔들리고 있다며 야당의 정치 공세와 공작 정치에 맞서 싸울 수 있는 젊은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안상수 후보는 영포회 사건과 청와대 비서관 권력 남용 의혹으로 민심이 들끓고 있다며 권력 비리는 엄정 조사하고 잘못이 있을 경우 사법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성식 후보는 친이-친박 계파 싸움이 아닌 쇄신과 화합의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고, 홍준표 후보는 이심과 박심에 기대지 않고 계파를 떠나 세대 통합을 할 수 있는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앞서 남경필, 정두언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전당대회에서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남 후보와 정 후보는 후보 단일화를 통해 구체제에 안주하는 것이 아닌 새로운 시대을 열고 모든 세대, 모든 계층과 소통하면서 지지받는 정당을 만들어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