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C 노조 “경찰, 스튜디오 들어와 방송 前 대본 요구”
입력 2010.07.09 (18:48) 수정 2010.07.09 (21:00) 문화
경찰이 생방송을 앞둔 방송사 라디오 스튜디오를 찾아가 방송전 대본을 요구한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있습니다.

MBC 노동조합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28일 라디오 프로그램인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의 생방송을 5분 앞두고 서울경찰청 정보분실 소속 박 모 경위가 스튜디오에 무단으로 들어와, 당시 양천경찰서 고문 사건과 관련해 전화 인터뷰가 예정돼있던 채수창 강북경찰서장과의 인터뷰 질문지를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MBC 노조는 이와 관련해 외부인 출입이 엄격히 금지된 생방송 스튜디오에 소위 '출입 기관원'이 들어오고 방송전 대본까지 요구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며,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방송독립을 현저히 훼손하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스튜디오에 들어온 박 경위는 해당 프로그램의 PD가 "인터뷰 질문지는 심의실에서도 미리 보는 경우가 없다"며 거절하자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정보관리부장과 박 경위가 MBC를 방문해 라디오본부장과 면담을 갖고, 스튜디오까지 간 것은 잘못된 일로 사과했지만, 사찰이나 사전 검열의 의도는 없는 것으로 해명했다고 밝혔습니다.

MBC 노조는 그러나 이번 사안은 개인적인 사과로 해결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면서, 서울경찰청장의 공개 사과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습니다.
  • MBC 노조 “경찰, 스튜디오 들어와 방송 前 대본 요구”
    • 입력 2010-07-09 18:48:20
    • 수정2010-07-09 21:00:13
    문화
경찰이 생방송을 앞둔 방송사 라디오 스튜디오를 찾아가 방송전 대본을 요구한 사실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있습니다.

MBC 노동조합은 오늘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28일 라디오 프로그램인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의 생방송을 5분 앞두고 서울경찰청 정보분실 소속 박 모 경위가 스튜디오에 무단으로 들어와, 당시 양천경찰서 고문 사건과 관련해 전화 인터뷰가 예정돼있던 채수창 강북경찰서장과의 인터뷰 질문지를 내놓을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MBC 노조는 이와 관련해 외부인 출입이 엄격히 금지된 생방송 스튜디오에 소위 '출입 기관원'이 들어오고 방송전 대본까지 요구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며,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방송독립을 현저히 훼손하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스튜디오에 들어온 박 경위는 해당 프로그램의 PD가 "인터뷰 질문지는 심의실에서도 미리 보는 경우가 없다"며 거절하자 자리를 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경찰청은 정보관리부장과 박 경위가 MBC를 방문해 라디오본부장과 면담을 갖고, 스튜디오까지 간 것은 잘못된 일로 사과했지만, 사찰이나 사전 검열의 의도는 없는 것으로 해명했다고 밝혔습니다.

MBC 노조는 그러나 이번 사안은 개인적인 사과로 해결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하면서, 서울경찰청장의 공개 사과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